’36년간 백수에요…’ 태어나서 일해본 적이 없는 남자의 충격 근황

사람들은 대부분 직장에서 일을 하고 돈을 벌며 살아가는데요. 최근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36년간 일을 하지 않고 백수로 살았던 한 남성의 사연이 전해져 많은 이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36년간 백수인 남자의 하루

지난 2010년 독일의 한 언론사인 독일 일간 빌트(Bild)는 당시 54세였던 남성 ‘아르노 듀벨 (Arno Dubel)’을 ‘독일에서 가장 파렴치한 백수’로 소개했는데요. 당시 듀벨은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36년 동안 단 하루도 일해본 적 없는 엄청난 백수로 알려져 많은 이들의 질타를 받았다고 합니다.

그는 오전 6시에 기상을 한 뒤 여유롭게 커피를 한잔 마시고 담배를 피운다고 하는데요. 그리고 텔레비전을 본 뒤 오전 8시 15분이 되면 자리에서 일어나 집 근처의 슈퍼로 향한다고 합니다. 슈퍼에 도착한 듀벨은 맥주 6캔, 담배 등을 구매한 뒤 집으로 돌아와 반려견과 함께 시간을 보낸다고 하죠.

그 뒤에는 다시 TV 시청과 게임을 하는 시간을 갖는다고 하는데요. 오후에는 카페에 들려 토스트와 소세지를 사 먹고 저녁시간에는 와인을 마신 뒤 반려견과 산책을 하며 하루를 마친다고 합니다.

백수로 살 수 있었던 이유

그렇다면 이렇게 매일매일을 평범한 사람들의 주말처럼 살아갈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당시 듀벨은 독일 정부에서 매달 지급 받았던 실업자 보조금 ‘323유로 (한화 약 52만원)’을 받았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합니다.

독일의 정부는 실업자 보조금 이외에도 무료 의료보험과 작은 아파트를 무료로 제공하는 제도가 있었기 때문이었는데요. 덕분에 듀엘과 같은 무직자인 사람들도 복지 시스템을 활용해 일을 하지 않더라도 큰 어려움 없이 살아갈 수가 있었다고 합니다.

가수로 데뷔한 남자

하지만 듀벨은 ‘일하는 사람은 멍청한 사람’이라며 자시의 소신에 대해 당당하게 이야기를 했고, 이와 같은 듀벨의 이야기가 전국적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면서 사람들은 비난을 하기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그 뒤로 독일 정부는 듀벨을 즉각 직업훈련센터로 소환했다고 합니다.

다른 국민들처럼 일반적인 노동자로서 살아가게 하기 위함이라고 하는데요. 그렇게 하루 8시간 동안 감독의 지시 아래 취직 준비를 했다고 하죠.

하지만 뜻밖에도 듀벨은 ‘가수’로 데뷔를 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그럴 수 있었던 이유는 듀벨의 이야기가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지게 되었으며 순식간에 유명 인사가 되었기 때문인데요. 그렇게 듀벨은 음반사로부터 음반 제작 요청이 들어왔고 래퍼로 데뷔를 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심지어 그의 데뷔곡은 음원 사이트 1위를 기록하게 되면서 큰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이에 대해 많은 네티즌들은 ‘독일이니까 가능하지’, ‘지금 우리나라도 저런 사람 꽤 많을 듯’, ‘우리는 끌려갈 일자리가 있긴 함?’ 등의 반응을 보였다고 하는데요. 점점 일자리도 사라지고 취업에 대한 경쟁도 높아지는 요즘이기 때문에 많은 네티즌들은 사건의 주인공과 같은 삶을 원하지 않아도 백수로 살아야 할 수 있다며 걱정하기도 했습니다.

이슈킬러가 추천하는 글

» “평균 연봉 5억원” 변호사들도 호시탐탐 노린다는 이 자격증은?

» “두 달에 2천만 원 법니다” 너도나도 하고 싶어한다는 극한직업의 정체

» ‘재산만 4천억’ 숨만 쉬어도 16억 번다는 직업의 정체

» 연봉 높은 공기업 2위는 한국남부발전 9188만 원… 1위는?

» 500억 매출에 슈퍼카 자랑하던 천재 사업가의 쫄딱 망해버린 자택 수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