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도 못 했다..”이게 ‘와플 메이커’로 만든 거라고?”

방송인 최희와 그가 빚은 송편./ 최희 인스타그램

추석 차례상에 올리는 송편. 송편은 갓 쪄냈을 때는 쫄깃한 피와 그 안에 든 밤, 콩, 깨 등 고소하면서도 달달한 소가 한데 어우러져 한두 개씩 집어먹으면 금방 한 접시를 뚝딱 비울만큼 맛있다. 하지만 너무 빨리 굳는다. 실온이든 냉장고든 마찬가지다. 송편은 굳으면 왜 그렇게 맛이 없는지. 백번 양보해 식은 것조차 맛있다손치더라도 명절 음식이 으레 그렇듯 송편 역시 먹다 보면 금방 질려버린다. 이때쯤 되면 남은 양은 또 왜 이렇게 많은지 가뜩이나 좁은 냉동실 자리는 더 좁아지고, 내가 왜 이렇게 많은 송편을 샀는지(혹은 빚었는지) 후회가 된다.

천덕꾸러기 신세로 전락한 남은 송편은 사실 그것이 송편이라는 고정관념만 깨면 다양한 방식으로 맛있게 먹을 수 있다. 무슨 소리냐고? 송편은 가래떡이나 떡국 떡처럼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떡이라기보다는 ‘그냥 쪄 먹는 떡’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이 때문에 가래떡처럼 다양한 요리에 쓰이기보다는 그냥 말 그대로 쪄지는 데 그친다. 하지만 송편도 결국에는 떡이다. 심지어 가래떡보다 고소하고 달콤한 소를 가진 떡이다. 남은 송편을 다양하게 요리해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알아봤다.

송편으로 만든 송편 와플, 송편 와플은 인절미 와플처럼 과일, 아이스크림을 올려 먹을 수도 있다./ 유튜브 채널 ‘와플 외계인’, ‘오손도손’

가장 간단한 방법은 송편 와플이다. 특별한 기술도 필요 없다. 와플팬과 팬에 바를 약간의 기름만 있으면 된다. 와플팬에 떡이 들러붙지 않도록 기름을 발라준다. 팬에 기름을 고루 묻히는 건 기름 솔로 칠하거나 키친타월에 기름을 먹인 뒤 문지르면 간단하다. 그다음은 냉장실 혹은 상온에서 해동한 송편을 적당량 올린 뒤 와플팬을 덮어주면 끝이다. 너무 욕심을 내서 송편을 많이 넣으면 와플팬 밖으로 송편이 뛰쳐나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노릇하게 잘 익은 송편은 시럽이나 콩가루를 뿌려 먹으면 좋다. 과일, 아이스크림을 올리면 SNS에 올리기 딱 좋은 비주얼까지 완성할 수 있다.

송편 호떡./ 유튜브 채널 ‘칼라언니’

송편으로는 꿀호떡을 해먹을 수도 있다. 송편 꿀호떡은 콩이나 밤을 넣은 떡보다는 설탕, 참깨를 넣은 호떡으로 해먹을 것을 추천한다. 그래야 모양도 예쁘고, 맛도 더 달달한 호떡을 만들 수 있다. 만드는 방법은 기름을 두른 팬에 해동한 호떡을 돌려가며 굽다가 호떡이 어느 정도 익어 말랑해졌을 때 호떡처럼 눌러가며 구우면 된다. 인절미나 절편, 쑥떡 등 대부분은 떡은 기름에 구우면 대부분 무조건 맛있다. 이건 속에 설탕까지 들었으니 더 맛있을 수밖에 없다. 다만 해동이 완벽하지 않으면 굽다가 속이 터지는 불상사가 발생할 수 있다.

송편 떡꼬치./ 유튜브 채널 ‘박막례 할머니’

송편 떡꼬치도 좋다. 해동한 송편을 기름을 두른 팬에 돌려가며 굽고, 꼬치에 끼운 뒤 떡꼬치 소스를 바르면 끝이다. 구운 떡을 꼬치에 끼우는 것이 귀찮을 수 있지만, 하나씩 떡을 빼먹는 재미를 생각하면 참을만하다. 떡꼬치 소스는 고추장과 케첩, 올리고당으로 간단히 만들 수 있다. 소스 비율은 각 0.5:1:1로 만들어도 좋지만, 취향에 따라 재료를 가감해 입맛에 맞춰먹는 것이 제일이다. 일반 떡꼬치처럼 설탕을 뿌려먹는 것도 괜찮다.

송편 떡볶이./ 유튜브 채널 ‘맛있는 채널제이지’

떡볶이 역시 가능하다. 기존 떡볶이 레시피에 쌀떡 혹은 밀떡 대신 송편을 넣으면 끝이다. 고추장, 간장, 설탕 등으로 만든 떡볶이 소스에 해동한 송편을 넣어 끓여 먹으면 된다. 기호에 따라 어묵, 파, 양파, 마늘 등을 넣어 함께 끓여먹어도 좋다. 완성된 떡볶이에는 파채 약간을 곁들이는 것도 좋다. 먹고 남은 동그랑땡, 꼬치전, 깻잎전, 고추전 등을 함께 넣고 끓여도 좋다. 맛도 좋고 남은 전까지 해결할 수 있으니 일석 이조다. 전 찌개에 질렸다면 이제는 전을 넣은 송편 떡볶이에 도전해볼 것을 추천한다.

빨간 분식집 떡볶이 스타일 이외에도 굴소스나 간장, 불고기 등을 넣어 궁중떡볶이 스타일로 만들어 먹거나 대세에 따라 카르보나라 소스나 로제 소스(크림 소스에 토마토 소스를 섞은 소스로 청양고추를 넣어 매콤하게 먹을 수도 있다. 떡볶이계의 신흥 강자)에 송편을 넣어 먹는 방법도 있다. 하지만 송편에 향이 강한 참기름이 많이 묻은 상태라면, 여기에 전까지 같이 해결하려면 역시나 클래식한 빨간 떡볶이가 제격이다.

송편 맛탕./ 유튜브 채널 ‘사계절 밥상’

마지막은 송편 맛탕이다. 맛탕처럼 해동한 송편을 튀기듯 구운 뒤 설탕과 올리고당, 물을 넣어 끓인 소스에 넣어 버무리면 끝이다. 단 이 과정에서 주의할 점은 해동한 송편을 기름에 넣을 때는 어느 정도 송편의 물기를 제거해야 한다는 점이다. 물기가 있는 재료를 기름에 넣으면 기름이 사방으로 튀어 화상을 입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안전하게 송편을 튀겼다면 맛탕 소스에 넣어 버무린 뒤 먹으면 된다. 고구마도 함께 튀겨 넣으면 고구마 송편 맛탕이 된다. 완성된 맛탕에 잘게 부순 견과류, 튀긴 누룽지 등을 뿌려 먹으면 바삭한 맛까지 더할 수 있어 좋다.

여기서 잠깐. 송편을 혹시 집에서 빚는다면 한꺼번에 다 쪄서 보관하지 말고, 먹을 만큼만 찌고 나머지는 빚은 채로 냉동실에 얼려 보관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이 방법대로 하면 나중에 해동 후 쪄 먹을 때 갓 찐 송편과 같은 맛을 볼 수 있다고 한다.

글 jobsN 고유선
jobarajob@naver.com
잡스엔

CCBB가 추천하는 글

»한 번 따면 9000만원 까지도 버는 자격증입니다

»‘개민증’과 ‘개등본’ 만들어 주고 월 4억 법니다

»30대 부부 동반 퇴사→이듬해 120억 매출 대박, 비결은…

»“승무원에게 인기폭발” 1년 만에 1만개 팔려나간 ‘이것’

»앱등이도 갤럭시로 갈아타게 만든 ‘폰꾸’ 열풍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