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아역으로 출연하면서 아파트 3채 값 받았다는 아역배우의 근황

어린 시절 연예계에 발을 들이고 아역활동을 하는 것은 장단점이 뚜렷합니다. 일찍부터 재능을 살릴 수 있는 반면 너무 빠른 사회생활로 인해 스트레스와 부담 역시 떠안아야 하지요. 다만 아역활동을 통해 벌어들이는 수입은 온전한 메리트인데요. 일반적으로 교육비가 많이 들어가는 유아동기에 되려 가정경제에 큰 도움이 된다는 점은 아역활동의 장점 중 장점이겠지요.

실제로 아역 활동할 당시 아파트 3채 값을 받았다는 배우가 있습니다. 故 최진실의 아역으로 출연해 당대 최고 개런티를 자랑했다는 아역배우는 지금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아파트 3채 값 받았다는
아역배우

1992년 드라마 ‘질투’에서 여주인공 최진실의 아역을 맡았다는 주인공은 이의정입니다. 시트콤 ‘남자셋여자셋’에서의 발랄한 이미지가 워낙 강렬했던 탓에 아역배우 이의정을 기억하는 이들은 드문데요. 사실 이의정은 1982년 8살의 나이에 아동복 패션쇼에 발탁되어 아역모델로 활동하던 중 ‘뽀뽀뽀’와 ‘KBS 어린이극장’ 등 어린이 프로를 통해 연예계에 데뷔했습니다.

드라마 질투

이후 MBC’한지붕세가족’을 통해 연기에 입문한 이의정은 드라마 ‘질투’의 주인공 최진실 아역으로 출연하면서 최고 대우를 받았습니다. 당시에 대해 이의정은 “당시 아역 개런티로는 최고 가격인 1500만 원을 받았다. 아파트 세 채 가격인 셈이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긴 바 있습니다.

뽀미언니 활동 당시

이후에도 ‘공룡선생’, ‘우리들의천국’등에 출연하며 아역배우로서 활동을 꾸준히 이어온 이의정은 1994년 성인이 되자마자 ‘뽀뽀뽀’의 11대 뽀미언니로 발탁되었습니다. 아역활동 당시 어린이 출연자로 참여한 프로그램에서 메인 진행자가 된 특별한 사례를 남긴 것.

각종 드라마는 물론이고 MBC ‘토요일토요일은즐거워’의 MC까지 맞으며 진행자로서 배우로서 확실한 입지를 다지던 이의정은 1996년 인생작 ‘남자셋여자셋’을 만나면서 그야말로 전성기를 맞이했습니다. 해당 작품의 41회부터 투입되어 배우 채정안의 후임으로 등장한 이의정은 밖으로 뻗친 번개머리와 익살스러운 표정으로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시트콤 남자셋여자셋

또 작품 속에서 송승헌과 소지섭의 사랑을 동시에 받고 결국 송승헌과 짝을 이루는 모습으로 많은 여성들의 부러움을 사기도 했는데요. 특유의 코믹 연기가 사랑을 받은 덕분에 연이어 시트콤 ‘세 친구’에서도 활약할 수 있었습니다.

이의정이 죽었다?

시트콤에서의 발랄한 이미지가 너무 강했던 탓인지 이후 이의정은 연이은 드라마 출연해도 큰 주목을 받지 못했습니다. 다만 많은 아역 출신 배우들이 자신의 과거 이미지를 벗어나기 위해 공백을 가지거나 과도하게 섹시한 컨셉으로 변화하는 것에 반해 이의정은 배역의 크기에 상관없이 꾸준히 연기 활동을 이어오는 성실함을 보였지요.

82년 데뷔한 이래 단 한 해도 쉬지 않고 방송활동을 이어온 이의정은 2006년 본의 아니게 방송활동을 중단해야만 했습니다. 2006년 7월 뇌종양 판정과 함께 3개월 시한부를 선고받았기 때문인데요. 투병 중 난데없는 사망설까지 돌면서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다행히 수술과 사후관리를 잘 해냈습니다. 특히 수술 직후 신경마비가 와서 쓰지 못했던 왼쪽 감각은 실제로 이가 부러질 정도로 재활치료를 한 덕분에 80% 이상 호전되었다고 하네요.

고관절 괴사로 인해 2년 가까이 움직이지 못하고 누워만 있었다는 이의정은 인공 고관절을 끼우는 수술을 감행해서 현재는 운전 등 일상생활에 문제가 없을 정도로 회복한 상태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의정은 워낙 힘들게 치료했던 탓에 결혼과 출산까지 포기했습니다. “아이를 낳으면 백혈병에 걸릴 확률이 90프로가 넘는다더라”라고 걱정스러운 마음을 전한 것. 이의정의 걱정과 달리 백혈병은 유전될 확률이 극히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만 단 1% 확률이라도 피하고 싶은 것이 예비부모의 심정이겠지요.

한남동 건물주 된 비결

Jtbc 슈퍼리치

2년 가까이 누워서 지내야 했던 시간을 보상받으려는 듯 이의정은 병상에서 일어나자마자 바쁜 일정을 보냈습니다. 특히 오랜 시간 이어온 홈쇼핑 쇼호스트로서의 커리어가 단단히 굳혀진 모습인데요. 뷰티 제품과 건강식품 위주로 활동해온 이의정은 특히 아로니아 관련 상품을 판매해 1년 만에 1200억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쇼호스트의 위치인 이의정은 계약조건 상 해당 제품의 매출과 상관없이 출연료만 받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의정이 한 예능 프로를 통해 공개한 일상을 살펴보면 집에서 하루 종일 홈쇼핑 방송만 보며 모니터링하는 것은 물론 판매할 상품을 직접 써보고 멘트를 준비하는 성실함이 돋보였습니다.


또 해당 방송에서는 이의정의 재정관리에 대한 분석을 내놓기도 했는데요. 아역시절부터 오랜 시간 성실하게 일했음에도 암에 대한 보장이 있는 보험을 들어놓지 않은 바람에 4년 넘게 투병하는 동안 큰돈이 나간 것이 재정에 큰 타격을 주었다는 분석이었습니다.

채널A 리와인드

실제로 아역활동 때부터 번 돈의 많은 부분을 투병 기간 중 치료비와 생활비로 썼다는 이의정은 활동 공백이 길었음에도 불구하고 한남동에 빌라를 가지고 있을 정도의 재력을 자랑합니다. 이에 대해 이의정은 “현재 한남동에 빌라를 갖고 있다. 할머니가 그건 꼭 갖고 있으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지금도 손에 쥐고 있다”라고 전하며 놀라운 재력을 과시했는데요.

instagram@eui_jung_lee1208

배우로서의 슬럼프와 시한부 판정을 받을 정도의 힘든 투병생활을 겪으면서도 늘 성실한 태도로 상황을 해결해온 것이 이의정이 한남동 건물주가 된 비결 아닐까요?

티키타카가 추천하는 글

»중2 때 15만 원으로 주식 시작했다는 대학생, 운용자산 1억 5천 된 근황

»빌라 건물주가 집 앞 CCTV 설치하고 개 배변 단속하는 거 횡포 아닌가요?

»시댁에서 140억 저택 증여받은 박주미, 남편이 뭐 하길래?

»연재 중단한 판타지 소설 작가 마늘맨이 국민 영웅으로 복귀한 근황

»코인으로 마이너스 난 7천만 원 하루 만에 복구했다는 BJ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