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수리기사로 일하던 남자가 30살에 연기 도전했더니…

‘노안 대표 배우’ 현봉식의 인생 스토리

대한민국 방송계에는 장나라유준상윤종훈으로 대표되는 동안 배우 계보가 있습니다이와는 반대로 대표 노안 배우의 계보도 있는데요이호철고창석유해진 등이 대표적인 노안 배우였지만 여기에 최근 새로운 배우가 추가되었습니다.

바로 요즘 최고 대세 신 스틸러 현봉식인데요오늘은 이제 겨우 데뷔 8년 차겨우 신인 타이틀을 벗은 배우 현봉식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현봉식이 어린 시절부터 배우의 꿈을 꾼 것은 아니었습니다. 20살 때부터 생활 전선에 뛰어들었지만 어떤 일을 하던 3개월을 넘기질 못해 스스로 사회 부적응자가 아닌가 자학했을 정도였죠그러던 중 보다 못한 현봉식의 친구가 그를 삼성전자 수리기사로 추천하면서 정착하게 되었습니다.

현봉식은 삼성전자 연수 중 고객 대응 수업을 하는 과정에서 즉흥극을 하게 되는데요즉흥극 중 연기에 큰 매력을 느낀 현봉식은 막연히 연기가 재밌다라는 인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직장을 겨우 구한지 얼마 되지 않았을 무렵 집에 1억 가량의 빚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된 현봉식은 절망적인 상황에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하게 되었는데요.

그런 그에게 친구는 죽기 전에 정말 하고 싶은 건 하고 죽어라라는 말에 용기를 얻어 연기에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2014년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으로 데뷔에 성공한 현봉식이 연기를 시작한 건 그의 나이 30살 때였죠.

현봉식은 이후로도 각종 영화의 단역조연 배우로 활약했는데요그러다 2017년 영화 <1987>에서 치안본부의 박원택 계장으로 출연하면서 본격적으로 대중들에게 눈도장을 찍었습니다.

2018년에는 첫 드라마 <오늘의 탐정>로 안방극장으로 나섰습니다현봉식은 타성에 젖은 생활형 형사 부사수를 맡아 자연스러운 생활 연기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2019년에는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고시원에 사는 건달 안희중을 맡았습니다고시원 사는 사람들의 꺼림직한 행동에 의구심을 가지면서도 주인공 윤종우에게 조용히 경고를 주는 인물이었죠.

작년에는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에 등장하는 총기 밀매 조직의 보스로 등장했죠명품 조연의 반열에 오른 현봉식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D.P.>의 천용덕 중령으로 캐스팅되었습니다.

패스트픽이 추천하는 글

»호랑이 우리 안에 던져진 토끼, 1시간 뒤에 봤더니…

»‘남녀 사이에 우정 없다’던 여배우가 남사친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

»‘저건 아닌데…’ 사건 주인공이 직접 말한 ‘모가디슈’ 비하인드

»‘252% 경쟁률’ 공기업 합격하고도 퇴사하는 LH 직원의 퇴직금 금액

»드라마 역사 새로 쓴 ‘펜트하우스’ 속 특별출연 배우들 수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