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진짜 눈뜨고 못봐주겠습니다” 역대급 호불호 갈린 신차 국내 포착되자 네티즌들 반응

(사진=오토포스트 독자 ‘이영재’님)

올해 초, 파격적 디자인의 수직형 키드니 그릴 디자인을 적용한 BMW의 뉴 4시리즈가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어엿하게 BMW의 중형 세단 라인업을 맡고 있는 대표 모델이지만 판매량에선 좀처럼 BMW 실적에 기여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4시리즈는 그 파격적인 디자인 변화로 인해 소비자들의 호불호를 이끌며 아쉬운 성적이 이어지는 상황인데, BMW가 올해 하반기 국내에 그란쿠페를 투입하여 판매량 견인의 승부수를 던졌다. 과연 4시리즈 그란쿠페는 어떤 특징이 있는 모델인지, 4시리즈의 새로운 국면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 지금부터 살펴보자.

글 김성수 에디터

스포티한 그릴과 유려한 쿠페라인 하지만 판매량은 좋지 않다

BMW 4시리즈는 2013년부터 생산 중인 3시리즈를 기반으로 제작된 쿠페 모델로, 도어 쿠페와 4도어 그란 쿠페, 2도어 컨버터블로 라인업이 구성되어 있다. 4시리즈는 BMW가 세단과 쿠페 라인업의 분리를 통해 만들어진 모델이기에 기존 3시리즈 모델들과도 꽤나 차이를 보인다.

문 앞에 달린 앞바퀴에서 뒤로 빠져나오는 통풍구. 휠베이스는 기존 3시리즈와 유사한 형태이지만, 전체적으로 더 낮아진 차체가 더욱 날렵해진 인상을 주며 3시리즈에는 기본으로 달려있지 않은 사양들이 기본으로 장착되기도 한다.

본격적인 쿠페 라인업을 구축한 시리즈인 만큼 적지 않은 의미를 지닌 모델인데, 현 생산 판매 중인 2세대 4시리즈 모델은 출시 전부터 상당한 논란을 불러일으켰었다. 바로 그 파격적인 그릴 디자인 때문이다.

BMW의 그릴 디자인은 벤츠의 삼각별, 아우디의 네 개의 원과 마찬가지로 모델을 대표하는 심볼로 자리 잡아왔다. 키드니 그릴은 BMW의 엠블럼보다도 소비자들에게 익숙할 정도로 자리 잡았으며 많은 굳건한 소비자층을 유지하는데 한 역할을 한 요소이다.

꾸준히 이 디자인 요소를 이어가며 그릴 디자인에 애정을 보였던 BMW이지만, 신형 BMW 4시리즈에서는 새로운 디자인 변화가 적용되었는데, 바로 세로형 시드니 그릴 디자인이었다. 이 디자인에 대해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상당한 논란이 일었었다.

네티즌들은 이 디자인에 대해 “돼지코”, “토끼 이빨”, “뉴트리아”를 연상케한다며 부정적인 반응들이 이어졌던 것이다. 그래서인지 현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4시리즈의 판매량 역시 처참하기 그지없는 수준을 보이고 있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판매된 수입차 중 BMW 4시리즈의 판매량은 996대로, 동기간 판매된 수입차의 0.6%를 차지하는 수치이다. 그러던 중 BMW도 이를 보고만 있을 순 없다고 판단한 것인지, 올해 말 BMW 4시리즈의 추가 모델들을 출시하며 판매량 반등을 노려보고 있다고 하는데, 4시리즈 그란쿠페 모델이 그 주인공이다.

스포츠 세단임에도 불구하고 실내 공간 역시 보강하였다

올해 4분기에 국내 출시가 예정된 4시리즈 그란쿠페 모델은 기본 트림 420i부터 상위 트림 M440i xDrive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구성하여 출시될 전망이다. 신형 4시리즈 그란쿠페는 프레임리스 도어를 특징으로 스포티함과 실용성을 강조하였다.

4시리즈 그란쿠페 모델은 쿠페 모델과 달리 패스트백 스타일로 테일 게이트를 열 때 뒷유리까지 모두 열리는 방식을 채용했다. 크기는 길이 4,783mm, 넓이 1,852mm, 높이 1,442mm, 휠베이스는 2,856mm다. 특히 휠베이스는 기존보다 46mm 증가했으며, 3시리즈 세단보다 5mm 더 길다.

신형 4시리즈 그란쿠페는 2.0L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되는 420i와 430i, 3.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되는 M440i, 2.0리터 4기통 디젤 420d로 운영된다. 각각 184마력, 245마력, 374마력, 190마력을 발휘하며, 각각에 8단 스텝트로닉 변속기가 조화된다.

M440i에는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돼 발진 가속 시 추가 출력을 지원한다. M 스포츠 배기 시스템, M 스포츠 브레이크 시스템, M 스포츠 디퍼렌셜이 포함된 다이내믹 핸들링 패키지 등이 기본 사양이 적용된다.

살펴볼 만한 디자인 요소로는 전면의 수직형 키드니 그릴을 짚고 넘어가지 않을 수 없다. 해당 그릴에는 BMW가 프리미엄 스포츠 브랜드라는 점을 강조하고자 하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회사의 상징과도 같은 모델에 BMW의 스포츠 DNA를 반영한 대형 그릴을 적용하여 의미를 한껏 부각시켰다.

그릴 외에도 블랙 베젤이 적용되어 강인한 인상을 보이는 헤드라이트, 간결하며 직관적인 캐릭터 라인과 스포티한 슬로핑 루프 라인, 테일 게이트로 이어지는 유려한 쿠페 라인이 정통 스포츠카의 감성을 일깨워주고 있다.

이 같은 디자인 요소 외에도 4시리즈 그란쿠페에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차선 이탈 경고, 사각지대 어시스트, 전방 충돌 경고 등의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으며,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10.25인치 디스플레이 등의 내장 사양이 적용되어 있다.

하반기 물량 공급 및 파이낸스 적용으로 판매량 증가를 기대해본다

기존 BMW 4시리즈의 파격적인 디자인에 소비자들 사이에서 호불호가 극명히 갈렸던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디자인 요소가 판매량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 것이라 보기도 무리가 있다. 애초에 4시리즈는 스포츠성을 강조한 모델로 구매층이 넓은 모델이 아니다.

더욱이 출시 초기부터 프로모션이 적용되는 모델도 아니기에 올해 연말까지 본격적으로 물량이 많이 입고되며 프로모션이 진행된다면 판매 실적 반등을 보여줄 수 있지 않을까 기대된다. 과연 그란쿠페는 4시리즈의 판매 실적 반전을 이끌 모델이 될 수 있을까? 오토포스트 이슈플러스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