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 연봉만 억대’ 전국에 90명뿐이라는 직업의 정체

최근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청년실업 문제 때문에 많은 청년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더군다나 4차 산업의 발전이 계속되어 오면서 사회적으로 사람들이 할 수 있는 일자리들이 점점 사라지고 있다고 하는데요. 상황이 이렇다 보니 많은 청년들은 전문직으로 전향을 한다고 합니다. 오늘은 그중에서도 수백 년간 사라지지 않았고, 앞으로도 사라지기 힘든 전문직 하나를 소개해 드리려고 하는데요. 과연 어떤 직업인지 알아볼까요?

말 신발을 관리해 주는 ‘장제사’

김흥도의 ‘편자 박기’란 그림을 통해서 조선시대 때부터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는 직업이 있습니다. 바로 말의 신발 역할을 해주는 ‘편자’를 말발굽에 씌우는 일을 하는 사람인 ‘장제사’라고 불리는 이들이 있다고 하는데요. 전국에서도 90여 명 밖에 없어 그 희소성을 높게 쳐주는 직업이라고 합니다.

최근 들어 인공지능의 발달로 많은 직업들이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지만 장제사의 경우 기술의 발전만으로는 사라지기 힘든 직업이라고 하는데요. 그 이유는 장제사는 말과 소통하면서 작업을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말은 다른 동물과 달리 상당히 예민한 동물로 알려져 있는데, 그렇기 때문에 기계로 편자를 박거나 빼는 일을 하기 어렵다고 하죠. 말과 소통하면서 말의 기분이나 말의 상태에 따라 작업을 해야 하니 기계가 아무리 발전해도 말의 편자를 갈아 끼우기란 쉽지 않을 것이라고 합니다.

평균 월급이 425만 원

출처: 강용석의 고소한19

아마도 많은 이들에게 장제사란 직업은 생소할 것인데요. 장제사는 얼핏 보면 돈이 안되는 직업일 것이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지만 알고 보면 꽤나 높은 연봉을 받는 직업이라고 합니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의 연구원이 직접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148개의 국가자격증 중에서 월 400만 원이 넘는 소득을 올릴 수 있는 자격증은 10개 정도이며 그중에서 ‘장제사’가 포함되어 있다고 하죠. 그리고 장제사는 평균 월급이 무려 ‘425만 원’ 정도라고 알려지고 있다고 합니다.

장제사 자격증을 취득한 장제사의 초봉은 4,000만 원 정도이며, 업계 최고 수준의 장제사는 억대 연봉을 받고 있다고 하는데요. 억대 연봉을 받기 위해서는 말이 걷는 모습만 보고 어디가 불편한지를 알아낼 정도의 실력을 가지고 경력을 쌓은 ‘장인’의 수준까지 올라 와야지만 가능하다고 합니다.

모자라는 장제사의 인력

이렇게 알려진 장제사는 국내에 90명 남짓한 인원밖에 없기 때문에 국내 장제사의 숫자 대비 장제사가 갈아야 할 편자의 수는 훨씬 많다고 하는데요. 국내에 편자를 박은 말은 2만 8,000여 마리가 있으며 이중 경주마는 30일에 한 번씩 편자를 갈아야 하고, 승마용 말은 50일에 한 번씩 갈아야 하기 때문에 말 한 마리당 편자를 갈아끼우는 기간을 40일로 가정한다면 장제사 한 명이 40일 동안 편자를 갈아 끼워야 하는 말의 수는 약 300마리 정도가 된다고 합니다.

거기다 말 1마리당 편자를 가는 데에 드는 비용이 10만 원에서 15만 원 정도로 예상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이는 일반적인 편자 비용이며 말이 부상이나 장애 등으로 특수 편자를 끼워야 하는 상황이 된다면 20~30만 원 정도의 금액이 측정된다고 합니다. 대략 300마리의 편자를 가는 데에만 최소 3,000만 원 이상이 발생된다는 것이죠.

장제사는 어떻게 될까?

그렇다면 미래에 장제사를 꿈꾸는 장제사 꿈나무들은 어떻게 하면 장제사가 될 수 있는 것일까요? 전문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관이 국내에는 마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현재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는 장제사를 찾아가 ‘도제 방식’으로 배워야 한다고 하는데요. 굳이 대학교로 진학을 한다면 농수산 관련 대학교의 말 산업학과 등에 진학을 하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단순히 학교를 졸업하는 수준에서는 장제사로 활동하기에 턱없이 부족하다고 하죠.

평균적으로 현역 장제사를 찾아가 2년 정도의 도제 기간을 거친 다음 장제사 자격증을 취득해야 하는데요. 2~3년의 도제를 마치고 장제사 자격증을 취득하기까지 대략 3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되며 실전 경험 2~3년을 더해 최소 4년 이상을 경험해야 혼자 장제사로서 활동할 수 있는 수준이 된다고 합니다. 장제사가 되기 위해선 금속을 다루는 기술이나, 말에 대한 수의학 그리고 마필 사양관리 등말과 관련된 다양한 지식이 필요하다고 하죠.

이슈킬러가 추천하는 글

»“미분양 때문에 난리였던 일산 아파트의 충격적인 최근 가격”

»‘연간 유지비만 3,000만원’ 람보르기니 오너가 되려면 한달에 얼마를 벌어야 할까?

»‘빌라 전세 사기 이렇게 당합니다’ 전세 계약 시 시세를 알아봐야 하는 이유

»‘목돈이 안 모여요…’ 부자가 되기 위해서 반드시 해야 한다는 돈 관리 비법

»‘아파트가 아니다’ 찐부자들이 돈생기면 사들인다는 이것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