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국 한국인 관심사 2위 건강식품…1위는?

제공= 야놀자

코로나19 사태 이전 한국인들의 관심사 1위를 차지했던 여행이 5위로 밀려나면서 새로운 아이템들이 관심사 상위권으로 떠올랐다.

9일 야놀자는 코로나19 이후 뉴노멀 트렌드를 이해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여가 활성화를 위해 ‘야놀자가 바라본 포스트 코로나’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는 야놀자 예약 데이터와 야놀자 애플리케이션 이용·잠재 고객 13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다. 보고서는 야놀자 뉴스룸과 공식 링크드인·블로그 등을 통해 공개했다.

제공= 야놀자

먼저 코로나가 종식돼도 여행 수요의 완전한 회복에는 많은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분석됐다. 야놀자 예약 데이터와 코로나19 확산세의 상관관계를 살펴본 결과, 확진자 증가 시의 예약 변동률이 감소 시기보다 높아 실제 전체 응답자의 80%가 이전 대비 여행 빈도가 줄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이전에 관심을 둔 상품군(복수응답)은 ‘여행’이 64.2%로 1위였지만 코로나19 이후에는 5위(19.2%)로 내려갔다. 코로나19 이후에는 ‘재테크'(38.8%)와 ‘식재료·건강식품'(34.2%)이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야놀자 관계자는 “20대가 30~40대보다 재테크를 위해 앱을 설치해 사용했다는 응답 비율이 높았다”며 “지난해부터 코스피 지수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주식 투자에 입문하는 이들이 급증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제공= 야놀자

코로나19 여파로 여가 생활도 위축됐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 여가 활동을 하지 않았다고 응답한 비율이 1.3%에서 8.1%로 6배 이상 증가했다.

여가 비용에 많은 지출을 했던 고소득가구의 경우에도 지출 비용이 줄었다. 코로나19 이후 이들의 여가 빈도는 주 1회 및 월 1~3회가 약 50%로, 코로나 19 이전 60%를 차지한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줄어든 수치다. 특히 3040 및 유자녀 가구의 여가활동 빈도가 눈에 띄게 줄어든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반면, 플랫폼의 이용 빈도는 증가해 여행업계 회복을 위한 플랫폼 사업자의 역할이 중요해진 것으로 풀이된다. 코로나 이전 47% 수준이었던 여가상품의 온라인 구매 비중은 79.4%로 증가했고, 야놀자 고객 3명 중 1명은 이전보다 야놀자 앱을 더 활발히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언스플래쉬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 23.5%는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는 한 국내여행도 가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이전 조사에선 국내여행은 2~3개월에 1번 이상(연 4~6회), 해외여행은 연 1회 이상 가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야놀자는 해외여행이 본격화되는 시기를 내년 하반기 이후로 내다봤다. 야놀자는 “향후 세계 코로나 상황이 안정세를 보일 즈음부터 가깝고 부담 없는 동남아를 시작으로 전체 여행 시장이 활기를 띨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하연 야놀자 고객경험전략·개선실장은 “고객의 시각에서 변화하는 여가 트렌드를 분석한 이번 보고서가 업계의 코로나 위기 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응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글로벌 여가 슈퍼앱으로서 다양한 채널을 활용해 여가의 가치를 제고하고 여가산업의 뉴노멀 트렌드를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예신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바다에 버려져 4년을 홀로 버텨야 했던 이유

»스위스가 예쁜 중국 마을이라고? 中언론사의 황당 영상

»BTS가 픽한 휴양지 필리핀 ‘팔라완’ 명소 5곳

»뉴욕 최고급 레스토랑의 변신은 무죄

»진짜가 나타났다! 아이들의 천국 레고랜드 미리 살펴보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