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팔찌에 가혹행위 까지’ 인권 존중은 찾아 볼 수 없다는 중국 기업들의 실제

중국에서 전자상거래 업체 3위를 차지한 핀둬둬의 직원이 돌연사한 사건 아시나요? 이 사건으로 인해서 중국 기업의 너무한 근무 조건이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22살의 신입사원이었던 장 모씨는 한 달 동안 무려 300시간이 넘는 근무를 하다가 연말 새벽 퇴근하던 중 쓰러져서 유명을 달리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 사건을 파악한 중국 상하이 노동 당국은 곧바로 판둬둬의 본사에 감찰 조사를 착수했습니다.

위와 같은 사건 처럼 중국 기업들은 예전부터 가혹한 근무 조건으로 유명했는데요. 기업들의 직원들에 대한 횡포와 갑질은 사회 이슈에 끊임없이 등장했습니다. 심지어는 직원들을 육체적으로 폭행하거나 과도한 규제를 가한 기업들도 여러 곳 적발돼 논란이 일은 적 있는데요. 오늘은 중국 기업에서 흔하게 일어나는 갑질 논란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화장실 사용시간까지 체크?

얼마 전 중국의 광동성에 위치한 한 전자 업체가 근무 시간 도중 화장실을 2번 이상 들린 직원들에게 벌금 20위안 ( 약 3400원 )을 부가했기 때문에 논란이 된 적 있었습니다. 직원들이 화장실을 들리면 업무 효율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라는 기업의 변명을 보고 네티즌들은 경악했는데요. 실제로 이 기업은 업무 효율성을 명목으로 화장실을 8시간의 근무 시간 중 한 번만 다녀오게 했다고 알려집니다. 또한, 화장실을 가기 전 상사에게 보고했다고 하네요.

기업의 이와 같은 황당한 규율은 내부 직원들의 고발을 통해서 알려지게 되었는데요. 실제로 규율을 어겼다는 이유로 벌금을 부과받은 직원들이 SNS에 이러한 만행을 고발하면서 많은 논란이 되었다고 합니다. 이 사건을 본 중국 공안 당국은 기업에 대해 조사에 나섰으며 직원들에게 불법으로 벌금을 부과한 기업에 경고 조치를 내렸다고 하네요.

하지만 회사 측은 뉘우침 없이 “ 일부 직원들은 근무 시간 동안 화장실에서 게으름을 피우기 때문에 도입한 조치 ” 였다며 변명을 하고 나섰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기업에 대해 비판을 했는데요. 직원에 대한 과도한 착취라는 의견부터 너무 많은 회사 규율은 오히려 직원들이 일을 열심히 안 하게 만든다는 다양한 의견을 내놓았습니다.

‘ 8분 안에 화장실 다녀올 것’ 직원에게 강요한 마트

위와 같은 사건 이외에도 중국 기업들이 근로자들에게 너무 과도한 규제를 가한 적이 많이 적발되었는데요. 앞서 중국 신장 우루무치에 있는 한 마트에서는 직원에게 8분 안에 화장실을 다녀올 것을 강요한 것이 밝혀져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당시 마트 관계자는 직원들이 화장실에서 게임을 하거나 게으름을 피우기 때문에 일어난 사건이라고 설명을 했죠.

해당 사건에도 많은 네티즌의 비난이 있었습니다. ‘ 너무 모욕적이다 ’ ‘인간 이하의 대접이다 ’ 등 다양한 의견이 있었는데요. 이 논란이 커지자 업체 관계자는 권고 사항이었을 뿐 강제성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 8분을 초과할 시 12위안의 벌금을 내는 방법도 있다”라며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선택한 징계처럼 말했기 때문에 네티즌들의 비난을 샀었습니다.

직원 감시 목적으로 스마트 방석, 팔찌 지급

범죄자를 다루는 것처럼 황당한 방법으로 직원에 대한 감시와 규제를 실행하다 적발된 기업도 많은데요. 최근 저장성 항저우시에서도 황당한 사건이 일어났습니다. 바로 직원들에게 앉은 자세나 심박 수 등을 체크할 수 있는 스마트 방석을 제공한 사건인데요. 알고 보니 직원들이 얼마 동안 자리에 앉아 있는지 체크하기 위한 수단이었다고 합니다. 이에 불법적으로 감시를 하는 것 아니냐는 비난이 거세지자 회사에서는 신제품을 테스트하기 위한 수단이었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스마트 기술을 이용한 황당한 직원 감시 논란은 이번 사건뿐만이 아닙니다. 지난 2019년 난징에서 환경미화원들이 회사로부터 받은 스마트 팔찌가 논란이 된 바 있었는데요. 위치 파악 기능을 탑재하고 있던 스마트 팔찌는 미화원들이 한 곳에서 오래 쉬고 있으면 경보음까지 울렸다고 합니다. 게다가 수집한 데이터는 개인 정보 노출 위험이 있어 논란이 커진 적이 있었죠.

직원에 대한 가혹 행위

심지어 일부 중국 기업들은 직원에 대해 구타를 하는 등의 신체적 폭행까지 가해 큰 논란이 되었습니다. 지난 2018년에는 직원들의 근무 태도를 문제 삼아서 뺨을 때리거나 바닥을 무릎 꿇고 지나가게 하는 등 모욕을 주는 행위를 한 기업의 영상이 공개되어서 큰 비난을 받은 적이 있었죠. 영상이 공개된 회사의 대표는 직원들이 뺨을 맞고 싶어 했다는 황당한 망언을 해서 엄청난 비판을 받았습니다. 또한, 목표 실적을 달성하지 못했다는 이유로 직원에게 찬물을 붓거나 바퀴벌레 같은 벌레를 먹인 기업들의 사례도 있었는데요.

경찰이 직접 조사한 결과. 해당 회사의 직원들은 회사의 처분이 옳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그만둔다면 급여를 받지 못할까 봐 외부에 알리지 못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에 중국 내에서 인간 존엄성을 침해하는 행위는 옳지 못하다고 엄청난 비판을 받았는데요. 중국에서 하루도 빠짐없이 논란이 되는 회사의 갑질 행태가 어서 빨리 사라져야 하겠습니다.

이슈킬러가 추천하는 글

»“미분양 때문에 난리였던 일산 아파트의 충격적인 최근 가격”

»‘연간 유지비만 3,000만원’ 람보르기니 오너가 되려면 한달에 얼마를 벌어야 할까?

»‘빌라 전세 사기 이렇게 당합니다’ 전세 계약 시 시세를 알아봐야 하는 이유

»‘목돈이 안 모여요…’ 부자가 되기 위해서 반드시 해야 한다는 돈 관리 비법

»‘아파트가 아니다’ 찐부자들이 돈생기면 사들인다는 이것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