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타로 배달하나요?’ 완벽한 현지화로 난리 난 게르 스타일 KFC 매장


미국에서 시작된 패스트푸드 식당 KFC. KFC는 미국 이외의 국가 중 중국에서 매우 빠른 성장을 이뤄내고 있습니다. 1987년 베이징에 처음으로 체인점을 낸 KFC는 매년 평균 50%의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는데요. 2021년 3월을 기준으로 1,500개 도시에 약 7,300개의 매장이 있어 중국에서 가장 성공적인 패스트푸드 브랜드 중의 하나가 되었습니다. 심지어 중국에서는 맥도날드보다 KFC가 더 시장 점유율이 높은데요. KFC와 맥도날드가 중국 패스트푸드 시장에서 차지하는 점유율은 각각 24%, 13%로 알려져 있습니다.

KFC의 성공 요인 중의 하나는 철저한 현지화입니다. 중국 KFC에서는 중국 음식을 쉽게 찾아볼 수 있는데요. 많은 중국인들이 아침 주식으로 먹는 ‘요우티아오’ 그리고 쌀죽을 토착 메뉴로 내놓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습니다. 또한 현지인들이 좋아하는 차 음료를 판매하고 이외에도 팥파이, 베이징 카오야(베이징덕), 쫑쯔(대나무 잎에 싼 찹쌀밥) 등을 선보이며 중국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았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KFC에서는 현지에 어울리는 빌딩 디자인을 적용하기도 했는데요. 많은 매장에서는 ‘KFC’라는 영어 간판 대신 ‘컨더지’라는 중국 이름으로 간판을 내걸고, 중국 전통 방식의 건물을 지어 영업을 이어가기도 했죠. 그리고 얼마 전 또 하나의 독특한 KFC 건물이 공개되며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바로 중국 네이멍구의 어얼둬쓰에 위치한 매장입니다.


이 매장은 네이멍구에서 아마 가장 유명한 관광지인 샹사완 사막에 세워졌습니다. 이곳은 사막을 테마파크로 조성한 곳인데요. 모래 썰매, 짚라인, 낙타 시승 등 다양한 액티비티를 즐길 수 있는 곳입니다. 네이멍구는 몽골족 자치구로 칭키스칸의 후예인 몽골족의 문화가 남아있는 지역이기도 한데요. 이 문화를 차용해 매장이 만들어진 것이죠. 바로 유르트(게르)입니다.


유르트는 중앙아시아 지경의 유목민들이 쓰는 전통 이동식 천막집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이 천막집은 몽골어로 게르라고 부르고, 중국어로는 파오라고 불리는데요. 관광객들이 이 유르트를 체험할 수 있고, 관광지의 특성에 맞춰 유르트 KFC를 만든 것이죠. 한편 이곳에 유르트 매장을 만든 것은 KFC 뿐만이 아닙니다. 중국 현지 패스트푸드 체인인 디코스(더커스)도 이곳에 유르트 매장을 만들며 관광객들을 끌어들이고 있습니다.


이 매장을 본 많은 중국인들은 호평 일색입니다. ‘완벽한 현지화의 예시’ ‘낙타가 배달 오나요?’ ‘내부가 어떨지 궁금해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네요. 완벽한 현지화로 중국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KFC. 앞으로 또 어떤 매장, 어떤 메뉴를 선보일지 많은 중국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레드프라이데이가 추천하는 글

»’코로나19 백신 맞는 팝스타들?’ 절묘한 포토 콜라주 작품 SNS 화제

»진한 눈썹과 우수에 젖은 외모의 ‘슬픈 송승헌’ 강아지

»’디지털 아트? 공산당 선전?’ 중국에서 유행하는 예술작품의 정체

»’경로를 이탈했습니다’ 이상한 길로 가는 택시에서 뛰어내린 여성

»’기내 팔걸이 논란 끝?’ 중간에 앉은 승객이 두 개다 사용해야 한다는 진짜 이유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