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전시회가 11억원… 로봇이 거울 따라 그린 자화상을 소개합니다

우리들은 아주 오래 전부터 로봇 또는 인공지능의 한계를 인간의 예술 분야에 두곤 했습니다. 예술 작품은 인간지능이 보여줄 수 있는 가장 아름다운 결과물이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날이 다르게 발전하는 로봇 기술은 이 예술 분야에 도전장을 내밀었습니다. 로봇이 소설을 쓰고 노래를 하는 모습을 보면서 신기하기도 하지만 한 편으로는 마음 속 깊은 곳에서 두려움이 자리 잡곤 했죠.

소설이나 노래에서 그친 것이 아니라, 로봇은 이제 그림까지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인공지능 로봇 소피아와 협력해 제작한 NFT 디지털 그림 작품은 NFT* 거래 사이트에서 약 8억 원에 거래되기도 했습니다.

*NFT : 블록체인 기반 기술로, 디지털 콘텐츠에 고유한 표식을 부여해 디지털 예술작품 등의 거래에 활용되고 있다. 블록체인 원장에 기록된 디지털 서명을 통해 디지털 작품의 소유권을 인정한다.

이후 소피아에 대적할 또 다른 예술 로봇이 등장했습니다. 이름은 ‘아이다’. 세계 최초의 로봇 예술가입니다. 최근 아이다가 거울을 보면서 로봇 손으로 그린 자화상 3점이 전시회로 발표되었다고 하는데요.

영국 런던의 디자인 박물관에서 열린 이 이색 전시회는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습니다. 이번 전시회를 개최한 로봇 예술가 아이다는 2019년, 영국의 로봇 기업 엔지니어드아츠(Engineered Arts)와 옥스포드대 과학자들이 개발한 알고리즘 그리고 리즈대의 인공지능 엔지니어에 의해 개발되었습니다.

아이다는 사람의 눈처럼 세상을 볼 수 있는 카메라를 통해 사물을 인식하고, 내장된 컴퓨터 소프트웨어로 작품 구도를 구상해 로봇 손으로 붓을 잡아 그림을 그릴 수 있습니다. 자신의 자화상 전시회를 보러 온 관람객들과 간단한 대화까지 나누었는데요. 그림을 그리는 데 걸리는 시간이 얼마나 되느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초상화 한 점을 그리는 데 45분에서 1시간 15분이 걸린다며 계산적인 대답을 내놓았습니다.

 

이후 아이다는 새로운 자화상을 작업 중이라는 얘기도 덧붙였습니다. 아이다가 첫 전시회에서 거둔 경매 수익은 무려 100만 달러(약 11억원)라고 하는데요. 로봇이 작품성을 만드는 것인지, 후에 로봇 예술가가 흔해지면 그 때의 작품성은 또 어떤 평가를 받을지 기대가 됩니다.

또 따른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마이로봇솔루션 바로가기

로봇인사이드가 추천하는 글

»생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걸리는 시간, 택트타임

»어른이 전용 보행기, 노약자를 위한 보행 훈련 로봇

»한국보다 빨리 시작한 중국의 무인 택시, 국내 도입이 시급합니다

»불길 속 소방관은 최첨단 소방 로봇이 도와드릴게요

»첫 전시회가 11억원… 로봇이 거울 따라 그린 자화상을 소개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