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 연소 포르쉐911 경매에 사람 몰린 이유가?


폐기 처리된 럭셔리 차량을 복원하는 사람들이 꽤 있다. 하지만 이번 경우는 차량 상태가 너무 심각해서 복원될 수 있을 것 같지 않다.

미국 경매 사이트에서 2021년형 포르쉐 911 터보 폐기 차량 경매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단순히 폐기 차량이라고 말하기엔 차량 상태가 훨씬 심각하기 때문이다.

포르쉐 911은 화재로 인해 엉망이 돼버렸다. 보통 이 정도의 폐기 차량이라면 고물상이나 폐차장에서나 볼 수 있지만, 이 포르쉐는 새 주인을 찾고 있다. 그리고 일부 사람들이 이 고철 덩어리를 사기 위해 경매에 열을 올리는 것이다.

현재까지 최고 입찰가는 3600달러(약 400만 원)이다. 차량 상태로 미뤄 부품을 따로 팔 수도 없고, 도대체 뭘 하려고 이 차를 구매하는지는 알 수 없다.

한국 시각 21일에 입찰 종료되는 이 포르쉐를 낙찰받으면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수령할 수 있다.

조윤주 기자

더드라이브가 추천하는 글
»“게임에서 튀어나온 줄” 재규어 EV 로드스터 공개
»전 세계 단 2대! 1965 셸비 코브라 472 경매…가격은?
»너무나 공격적인 범퍼 ‘브롱코 그럼퍼’
»‘GV80·G80 어떡해!’ 첨단 안전사양 빠진다
»BMW,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뉴 320e’ 출시…가격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