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적인 디자인의 이 자동차, 현대차에서 만들었습니다 (사진·영상)

현대자동차가 고성능 브랜드 ‘N’의 전동화 콘셉트카 2대를 15일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 콘셉트카는 모터스포츠에서 영감받은 고성능 기술들을 양산모델에 반영하기에 앞서, 연구개발 및 검증하는 롤링랩(Rolling Lab: 움직이는 연구소) 차량이다.

‘RN22e’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E-GMP) 기반의 첫 롤링랩 차량이다. 아이오닉6의 스트림라이너(Streamliner) 디자인을 기반으로 고성능을 구현한 모델이다. 아이오닉6보다 낮은 범퍼와 지상고를 통해 공력 성능과 냉각 기능을 개선했다. RN22e는 160㎾ 전륜 모터와 270㎾ 후륜 모터를 장착한 사륜구동이다.
운전자는 기분에 따라 원하는 구동력을 설정할 수 있고 강력한 드리프트로 주행할 수 있다. 전동화 시대에 더 무거워진 차량 무게에 대한 한계를 극복하고자 트윈클러치를 통한 토크 백터링 기술을 적용했다.

‘N 비전74′는 N브랜드 론칭 때 현대차가 공개한 수소 고성능 콘셉트를 실체화한 모델이다. 현대차는 2015년 N브랜드를 론칭하며 수소 고성능 콘셉트의 ‘현대 N 2025 비전 그란투리스모’를 공개한 바 있다.
N 비전74는 배터리 모터와 수소연료전지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개발됐다. N브랜드 최초의 수소 하이브리드 롤링랩이다. 뒷바퀴에 달린 트윈 모터를 제어하는 조건을 연구개발해 빠른 토크 벡터링을 구현했다.
디자인은 1974년 현대차의 콘셉트카였던 ‘포니 쿠페’에서 영감을 받았다. 당시 현대차는 포니 쿠페를 첫 양산 스포츠카로 선보이고자 양산 프로토타입 차량까지 개발했으나, 경제위기로 무산됐다. 현대차는 내년 아이오닉5 N모델을 출시하며 N브랜드의 전동화를 시작할 예정이다. 안준영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