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민선 ‘토트넘 친필사인 유니폼’ 인증에 난리 난 반응

곽민선 아나운서가 토트넘 방한 경기 후, 선수들의 사인을 받은 유니폼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곽민선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초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말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곽민선은 흰색 오프숄더에 청바지를 입고 토트넘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유니폼을 들고 있었다.

앞서 지난 16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는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와 세비야(스페인)의 친선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경기장에는 흰색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온 팬들로 가득했다.

유니폼을 들고 온 곽민선은 선수들에게 직접 사인을 받은 듯 했다.

누리꾼들은 “진짜 부럽다”, “모든 선수들 사인을 받다니”, “초청되셔서 사인 다 받을 수 있었구나”, “저 유니폼 실물 보고 싶다”, “저 유니폼 가치는 얼마나 될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근 쿠팡플레이가 주관한 토트넘 방한 친선 경기 후, 여러 중고거래 플랫폼에는 토트넘 선수들의 친필 사인이 담긴 물건들이 올라왔다.

사인이 담긴 유니폼과 축구공 등은 수십에서 많으면 수백만 원까지 거래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헐 저걸 팔다니”, “파는 건 자기 마음이지”, “선수들이 알면 씁쓸할 듯”, “본인이 시간 투자해서 사인 받으러 다니는 건데 문제는 없다”, “선수들이 직접 사인하는 영상이 (증빙 자료로) 있어야 한다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곽민선 아나운서는 스포티비 게임즈 소속 아나운서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곽민선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