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성비 괜찮은데.. 600만 원도 안 주고 살 수 있다는 디자인 갑 전기차

세상에서 가장 싼 전기차
600만 원만 있어도 구입 가능
체리 QQ 아이스크림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자동차를 구입하러 가면 내연차보다 전기차를 추천하는 경우가 더 많다고 한다. 불과 몇 년 전에만 해도 전기차의 상용화는 갈 길이 멀었다는 기사를 쉽게 접할 수 있었는데, 격세지감을 느낀다. 굳이 테슬라를 언급 안 하더라도 국내 완성차 회사만 해도 현재 전기차 모델을 주력으로 개발하고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역시 문제는 가격이다. 아무리 전기차 모델이 쏟아지고 있다고 해도 현재 그 가격은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이런 맥락에서 한 자동차 회사는 1,000만 원도 안 되는 파격적인 가격의 전기차를 제작했다고 하는데 자세한 내막을 알아보도록 하자.

가격은 착하지만
도용으로 문제

Best Seliincar
Auto5

중국 완성차 제조회사인 체리자동차는 상하이자동차, 창안자동차, 둥펑, 디이자동차와 함께 중국 5대 자동차 제조사로 알려졌다. 거대한 규모의 본 제조사는 비교적 준수한 성능의 자동차를 저렴한 가격에 판매해 자국 내에서 가성비가 좋다는 인식이 강하다.

그러나 이러한 장점에도 불구하고 체리자동차는 한국GM의 자동차 디자인을 불법으로 도용한 적이 있어 국내에는 좋지 않게 보는 운전자가 더 많다. 특히 한국GM의 고발 뒤에 라이선스를 급하게 취득해 사건을 무마시키려 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가격 하나만큼은 깔 수 없어
돈 없다면 최고의 선택

그러나 역시 가성비만은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아무리 무단 도용 자동차로 불명예를 얻었다고 해도 1,000만 원 이하의 가격을 책정해 전기차를 내놓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일명 세상에서 가장 싼 전기차라 불리는 체리 QQ 아이스크림은 경쟁력을 지녔다.

체리 QQ 아이스크림의 트림은 총 3가지로 푸딩, 콘, 선데이다. 가격은 각각 2만 9,900위안, 3만 7,900위안, 4만 3,900위안으로 한화로는 560만 원, 710만 원, 822만 원이다. 가장 싼 트림은 1,000만 원 이하가 아니라 600만 원 이하 전기차로 부르는 것이 더 맞다고 생각한다.

겉모습은 귀엽고 앙증맞다
성능도 아기자기하구먼

Minnews
CNC

달콤한 간식을 모티브로 지은 이름답게 체리 QQ 아이스크림은 상당히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외관을 자랑한다. 전반적인 느낌은 경차의 정석답지만 주간 주행등이 U자 모양으로 되어 있어 마치 웃는 얼굴을 연상케 한다.

경차답게 차량의 길이는 2,980mm, 너비 1,496mm 높이 1,637mm로 작은 차체를 지녔다. 최고 속도는 100km/h, 토크 85Nm의 후방 전기모터를 장착하고 있으며 최고 트림을 선택할 경우 1회 충전으로 170km를 갈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