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여행 플랫폼 케이케이데이, 또 거액 투자 유치…누적 1억 달러 근접

자유 여행 이커머스 플랫폼 케이케이데이(KKday)가 또 한 번의 거액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지난 2020년 7500만 달러(약 875억원) 규모의 시리즈 C 투자를 받은 바 있는 케이케이데이는 아시아 사모펀드 TGVest가 주도한 후속 투자를 통해 시리즈 C+ 투자(금액 비공개) 유치로 누적 투자액 1억 달러 달성을 눈앞에 뒀다.

이번 투자금은 지속적인 글로벌 비즈니스 확장과 자사 예약 관리 시스템 ‘레지오(Rezio)’를 활용한 관광 산업 디지털 전환 추진, 국내외 인재 영입에 박차를 가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아울러 빠른 회복 단계에 접어든 해외여행 수요에 전력으로 대비할 방침이다.

대만 본사를 비롯해 한국, 일본, 중국, 홍콩, 태국, 싱가포르, 필리핀, 베트남,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11개국에 지사를 둔 케이케이데이는 입장권, 데이 투어, 이색 체험 등 전 세계 92개국, 550개 도시 내 누적 30만여개의 액티비티&현지 투어 상품을 제공하는 글로벌 여행 이커머스 플랫폼이다.

현재 임직원 수가 약 700명인 케이케이데이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마케팅, 사업 개발, 글로벌 운영 등 산업 부문 전반에서 인재를 충원 중이며, 2023년 글로벌 임직원 수 1000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케이케이데이는 한국 시장에서도 공격적인 외연 확장에 나선다. 현재 한국지사에는 36명이 재직 중으로, 올해 말까지 마케팅, 사업 개발, CS, 디자인 분야의 인재를 충원해 60여명으로 늘려나갈 예정이다.


장주영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