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사고납니다” 오토홀드 사용할 때 반드시 지켜야하는 ‘이것’, 무엇일까?

자동차 주행 편리 기능
오토홀드 활용할 때면
주의사항 꼭 지켜야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최근 자동차에는 편리한 운전을 돕는 오토홀드(Auto Hold)가 탑재되고 있다. 소형차에서도 살펴볼 수 있을 만큼 오토홀드가 보편화되고 있는데, 처음 운전대를 잡을 경우 해당 기능을 잘 활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한다.

게다가 ‘오토홀드’ 기능을 알고 있더라도 잘못된 사용으로 큰 사고의 원인이 되기도 하는데, 그렇다면 ‘오토홀드’의 올바른 사용방법과 꼭 지켜야 할 주의사항은 무엇일까?

출발 전 작동 확인
오토홀드 사용 방법

동아오토

자동차 오토홀드는 말 그대로 자동으로 잡아준다는 의미이다. 정차 시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지 않아도 차량이 정차하도록 돕는데, 운전자의 장거리 운전 피로를 줄이는 역할을 하며 많은 운전자들이 애용하는 기능이다.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출발 전 오토홀드 버튼을 눌러 정상 작동되는지 확인해야 한다. 만일 계기판에 오토홀드가 흰색을 보인다면, 기능이 풀린 상태이다. 따라서 초록빛의 오토홀드가 걸린 상태인지 점검하는 것이 좋다.

도로 정체 상황 혹은
신호 대기에서 활용

KBS뉴스
이데일리

주로 오토홀드는 자동차 정차가 자주 발생하는 구간 혹은 신호 대기, 장거리 운전에서 유용하다. 반복해서 브레이크를 밟는 것은 운전자에 피로도를 줄 수 있는데, 이를 현저하게 경감시켜 준다.

또한 경사길에서도 오토홀드 기능을 체감할 수 있다. 드물게 급경사 구간에 자동차가 뒤로 밀리는 아찔한 상황을 연출하는데, 오토홀드 기능을 활성화해두면 뒤로 밀림 현상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짧은 정차를 위한 것
주차 시에는 금지

헤럴드경제
금호타이어

자동차 자동 세척을 할 계획이라면 주의해야 할 것이 있다. 터널식 세차기를 이용할 경우 자동차가 터널로 이동하면서 세차하는 방식인데, 오토홀드 활성 상태에서는 바퀴가 굴러가지 않아 자리를 이탈하거나 세차기 또는 자동차에 손상을 줄 수 있기 때문.

한편 자동차 오토홀드 기능 이용자들이 꼭 당부해야 하는 게 있다. 오토홀드는 어디까지나 주차가 아닌 정차를 위한 기능이다. 그렇기에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EPB) 및 변속기가 P(주차)에 위치할 때면 작동하지 않는다. 이 외에 운전석 문, 보닛, 트렁크가 열린 상태, 안전 밸트를 착용하지 않으면 제한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

실제 오토홀드 기능을 믿고 주차한 이들에 의해 가벼운 접촉사고는 물론 목숨까지 잃는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 이에 경찰은 “오토홀드 기능이 도심 접촉 사고의 주요한 원인 중 하나이니, 각별한 주의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