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로 달려들어 고의로 사람 친 운전자가 내뱉은 소름 돋는 한 마디

가게 앞 주차 시비
차량 돌진해 충돌
이후 발언 충격

YouTube ‘한문철 TV’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대다수의 폭력 범죄는 잘잘못을 떠나 순간의 화를 참지 못해 우발적으로 발생한다. 이러한 우발적 폭력 범죄는 폭행, 보복운전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데, 최근 주차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다 상대방을 해치는 사건이 있었다. 사건 경위뿐만 아니라 이후 가해자의 태도까지 보는 이들의 분노를 유발하고 있다.

지난 1일, 경기도 안산시에서 주차 시비 끝에 차량을 인도로 몰아 사람을 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 따르면 썬팅샵을 운영하는 A씨는 자신의 가게 앞에 주차하는 흰색 카니발 차량을 발견했다. 이내 차에서 내린 운전자 B씨는 A씨의 가게가 아닌 바로 옆 음식점을 방문할 목적이었다.

차량 이동 요청하자
“입구 막아버리겠다”

YouTube ‘한문철 TV’
YouTube ‘한문철 TV’

썬팅샵은 고객 차량이 수시로 가게를 드나들기에 입구 주변 공간이 충분히 확보되어야 하는데 B씨가 주차한 자리는 이를 막는 위치였다. A씨는 B씨에게 양해를 부탁하며 가까운 지하 주차장으로 차량 이동을 요청했다. 하지만 B씨는 “여기가 당신 땅이냐. 차 못 옮긴다”라고 거부하면서 다툼이 시작되었다.

실랑이 끝에 B씨는 “그럼 당신 가게 영업 못하게 가로로 주차해서 입구를 막겠다”라며 자신의 차에 타 시동을 걸었고 A씨는 그러지 말라며 인도로 내려갔다. B씨는 차량을 후진한 다음 A씨가 서 있는 방향으로 핸들을 돌려 돌진했다. 충돌 직후 A씨는 저 멀리 나가떨어졌고 몸을 일으키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차로 친 후 태연히 내려
“살살 쳤으니 일어나라”

YouTube ‘한문철 TV’
YouTube ‘한문철 TV’

사고 순간 다리가 꺾인 A씨는 바닥에 나동그라져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이었지만 B씨는 구호 조치는커녕 자신의 차량을 A씨의 가게 앞에 가로로 주차해 입구를 끝내 막았다. 주위에 있던 목격자들이 A씨의 상태를 살폈고 B씨는 차에서 천천히 내려 느긋하게 A씨 쪽으로 걸어갔다.

B씨에게서 부상당한 A씨의 상태를 걱정하거나 죄책감을 느끼는 태도는 일체 찾아볼 수 없었다. B씨는 A씨에게 “세게 부딪히지도 않았으니 누워 있지 말고 일어나라”고 말했다. A씨는 병원 진단 결과 십자인대가 찢어진 것 같다는 의사 소견을 들었으며 MRI 촬영 후 정밀한 판정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수상해죄 해당
고의성 입증돼야

YouTube ‘한문철 TV’
YouTube ‘한문철 TV’

경찰은 해당 사건을 조사 중이며 가해자 B씨가 어떤 수위의 처벌을 받게 될지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문철 TV 운영자 한문철 변호사는 B씨의 고의성이 입증될 경우 특수상해죄가 적용되어 크게 처벌받을 수 있으며 고의성이 입증되지 못할 경우 보도 침범에 해당되는 처벌만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상대가 쓰러진 것을 보고도 차에서 내리지 않고 보복 주차를 했으니 100% 고의 맞다”, “부상의 경중을 떠나 가해자는 참교육이 될 수 있는 형벌을 받아야 한다”, “저런 놈들이 활개치고 다니니 운전뿐만 아니라 세상 살기 무섭다”, “살짝 부딪혔으니 일어나라는 말 자체가 자신의 고의성을 입증하는 말”이라는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