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단 몇초만에 쑥대밭으로 만든 엄청난 무기 정체

영화 <외계+인> 1부 메인 예고편 최초 공개

매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와 탄탄한 스토리텔링, 독보적 연출력으로 한국 장르 영화의 진일보를 이끌어 온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 1부가 영화의 압도적인 스토리와 스케일을 엿볼 수 있는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인간의 몸에 외계인 죄수를 수감하는 ‘가드’(김우빈)의 모습으로 시작부터 이목을 집중시킨다. 그리고 1391년 고려,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을 비롯해 천둥 쏘는 처자 ‘이안’(김태리),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염정아)과 ‘청운’(조우진), 가면 속의 인물 ‘자장’(김의성)까지 신검을 둘러싸고 각기 다른 목적을 드러내는 인물들의 모습은 앞으로 변모할 이들의 관계에 궁금증을 더하며 몰입감을 고조시킨다.

한편 2022년에서는 외계인 죄수의 탈옥으로 인해 위험을 감지한 ‘썬더’의 경고 메시지 뒤로 도심을 거침없이 활강하는 외계 비행선의 공중 액션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체불명의 공격에 혼비백산이 된 군중들 사이 외계 비행선을 뒤쫓는 ‘가드’의 모습은 외계인 죄수의 탈옥을 계기로 펼쳐질 스펙터클한 전개를 예고한다.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문도석’(소지섭)을 비롯 고려와 현대를 넘나드는 인물들의 강렬한 활약상에 이어 “올여름 모든 상상의 경계가 무너진다” 라는 카피와 더불어 실체를 드러내는 외계인의 모습은 다양한 장르가 총집약된 영화의 하이라이트를 엿보게 하며 기대를 증폭시킨다.

이처럼 상상을 뒤엎는 짜릿한 스토리와 볼거리를 담은 메인 예고편을 공개한 영화 <외계+인> 1부는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는 생생한 비주얼로 여름 극장가를 완벽하게 장악할 것으로 기대된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허를 찌르는 위트와 촌철살인의 대사까지 최동훈 감독 특유의 장기가 집약된 동시에 젊은 에너지가 넘치는 과감함과 신선함이 더해진 영화로 올여름 극장가의 포문을 여는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줄거리-

2022년 현재, ‘가드’(김우빈)’와 ‘썬더’는 인간의 몸에 가두어진 외계인 죄수를 관리하며 지구에 살고 있다. 어느 날, 서울 상공에 우주선이 나타나고 형사 ‘문도석’(소지섭)은 기이한 광경을 목격하게 되는데..한편, 630년 전 고려에선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과 천둥 쏘는 처자 ‘이안’(김태리)이 엄청난 현상금이 걸린 신검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를 속고 속이는 가운데 신검의 비밀을 찾는 두 신선 ‘흑설’(염정아)과 ‘청운’(조우진), 가면 속의 ‘자장’(김의성)도 신검 쟁탈전에 나선다. 그리고 우주선이 깊은 계곡에서 빛을 내며 떠오르는데…

외계+인 1부 감독 최동훈 출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이하늬, 신정근, 이시훈 평점 7.5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배우 그만둔줄..4년간 보이지 않던 스타가 전한 놀라운 소식
»곧 30인데..아직도 십대 여고생 처럼 보이는 그녀 
»송혜교가 ‘절친’ 강동원을 기분 나빠했던 이유
»임진왜란 당시 한국과 일본 장군으로 변신한 두 스타
»발 킬머가 ‘탑건 2’에 짧게 출연한 슬픈 이유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