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타리 틈으로 가출한 강아지의 귀환

첫 번째 사연, 울타리 틈으로 가출한 강아지의 귀환

댕댕이들은 보호자가 없는 사이에 다양한 사고를 치곤 하죠. 물론 해외 반려가족의 사정도 다르지 않고요.

베트남 북동부 꽝닌성에 한 주택에 살고 있는 강아지 ‘보콩’은 보호자가 잠시 자신을 보지 않는 틈을 타서 가출을 하고 왔다고 해요! 가출도 신기한데 집으로 다시 돌아오기까지 했다고 합니다.

가출을 시도하는 강아지 ‘보콩’, ViralHog 유튜브 캡처.

앞마당에는 보콩이 나가지 못하도록 촘촘한 울타리와 높은 담장이 세워져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게 무슨 일 일까요? 보콩은 밖에 나가야 할 중요한 용건이 있었나봅니다. 친구라도 만나러 가는 걸까요?

보콩은 울타리에 머리를 넣고 탈출을 시도했는데요! 얼핏 보기에는 철조망에 강아지가 낀 것과 같은 아찔한 상황으로 보였어요. 지켜보는 이들은 보콩이 다치진 않을까 마음이 조마조마해졌고요.

아무리 유연한 고양이라도 빠져나가기 힘들어 보이는 울타리 틈새에 온몸을 밀어 넣고 있는 보콩입니다. 아슬아슬하게 뒷다리까지 모두 빠져나가며 탈출에 성공했어요! 이 정도면 고양이도 놀라워할 것 같은 유연성인데요.

보호자나 보호자의 정보가 적힌 목걸이도 없이 집 밖을 나가게 되었다니 큰일입니다.

무사히 집으로 돌아와야 할 텐데, 에디터도 강아지를 키우는 한 보호자로서 걱정이 앞서게 되네요.

2번째 난관에 부딪힌 ‘보콩’, ViralHog 유튜브 캡처.

잠시 후 보콩이 돌아왔습니다! 이번에는 울타리 틈새가 아닌 담장 위에서 모습을 드러냈어요.

짧은 다리로 열심히 담장을 오르고 있는데요. 자신의 키보다 한참 높은 담장에 내려가기를 망설이고 있네요.

외출 후 집으로 돌아왔지만, 두번째 시련을 만난 보콩. 보콩은 집으로 무사히 들어갈 수 있을까요?

당당히 집으로 들어온 강아지 ‘보콩’, ViralHog 유튜브 캡처.

살짝 주춤했지만 멋지게 점프에 성공했습니다! 알고 보니 보콩은 이전에도 이미 탈출을 하고 다시 돌아온 이력이 있다고 해요. 영상을 자세히 보면 울타리 틈새에 보콩이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철망을 덧댄 모습이 보이는데요.

이를 통해 탈출하려는 보콩과 막으려는 보호자의 지난 노력들이 예상되네요.

하지만 그마저도 소용이 없었나 봅니다. 이렇게 탈출해서 다시 집으로 돌아올 정도라면 아예 문을 열어두는 편이 나을 것 같기도 하네요. 너무나 웃픈 보콩의 탈출기는 아래의 영상으로도 확인할 수 있답니다.

누리꾼들은 보콩에게 대단한 탈출 예술가라는 별명을 지어주며 화제가 되었다고 합니다.

두 번째 사연, 혼자 있던 리트리버가 보인 놀라운 행동

반려견과 늘 함께 붙어 있고 싶지만, 직장을 다니는 보호자가 반려견과 함께 있기란 쉽지 않죠.

혼자 있는 반려견이 걱정되는 보호자들은 집에 홈 카메라를 설치해두곤 합니다.

일본에 살고 있는 한 보호자도 집에 혼자 있을 골든 리트리버 ‘마루’를 위해 홈 카메라를 설치했는데요. 평소처럼 홈 카메라를 확인하던 보호자는 예상치 못한 마루의 모습에 깜짝 놀라고 맙니다.

@maru20316 트위터 캡처

외출한 지 20분이 지난 후 홈 카메라로 확인해보았더니, 마루가 식탁 위에 올라가 있었던 것입니다!

한 번도 식탁에 올라간 모습을 본 적이 없는 보호자는 당황한 기색을 감출 수 없었는데요.

그에 반해 마루는 식탁에 올라가 창밖을 내다보며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이었습니다.

창밖으로 세상 구경을 하기 위해 식탁에 올라가 본것일까요?

@maru20316 트위터 캡처

놀란 보호자가 홈 카메라로 말을 걸자, 마루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이 식탁에서 걸어나왔습니다.

뒷모습에서 아쉬움이 묻어나는 거 같은데요. 큰 덩치로 식탁에 올라가 있으면 식탁이 부러져 다칠 수도 있는 만큼 보호자의 말에 따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결국 마루는 식탁에 다시 올라가지 않았다고 해요.

@maru20316 트위터 캡처

소파에 시무룩한 표정으로 다시 자리를 잡은 모습이 웃음을 자아내게 합니다. 마루에겐 미안하지만, 소파가 더 안전한 공간인 걸 알아주었으면 하네요. 보호자가 없는 틈을 타 소소한 일탈을 즐기는 아이들의 모습이 귀여울 따름입니다.

세 번째 사연, 밥을 먹지 않았던 푸들의 의외의 진단 결과

우리집 댕댕이가 밥을 먹지 않으면 어디가 아프진 않을까 걱정되기 마련이죠.

일본에 살고 있는 푸들 ‘유니’ 또한 최근 들어 밥을 먹지 않고 기운 없어 보여, 보호자는 놀란 마음에 병원을 찾았다고 해요. 병원에서는 예상하지 못한 의외의 진단 결과를 듣고 말았는데요. 어떤 사연인지 확인해봅시다!

@uni620_인스타그램 캡처

평소 똘망똘망한 눈빛과 활발한 에너지를 자랑하던 유니가 무척 기운이 없어 보이는 모습입니다.

더워지는 날씨에 열사병이 생긴 건 아닌지 확인하기 위해 곧바로 병원을 찾았다고 해요.

병원에 도착한 유니는 다시 똘똘한 눈빛을 보여주며, 건강한 모습으로 보호자를 당황하게 만들었는데요.

검사를 끝낸 수의사의 진단에 보호자는 놀라고 말았습니다! 몸에는 전혀 이상이 없었으며, 진단명은 바로 밥투정이었어요! 바로 전날이 유니의 생일이었기 때문에 맛있는 음식을 많이 먹었는데요. 맛있는 간식에 빠졌기 때문에 다음날 밥을 먹지 않았던 것입니다. 보호자는 황당한 이유에 웃을 수밖에 없었다고 하네요. 그래도 유니가 아프지 않아서 다행이라며 기쁨을 표했습니다.

@uni620_인스타그램 캡처

유니도 밥투정으로 병원까지 다녀온 게 민망했는지 집에 오는 길에 다시 활기를 찾은 건강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유니의 귀여운 사건은 틱톡에서 약 260만 조회수를 돌파하며 화제가 되었다고 해요. 다들 공감하는 사연이라 더욱 화제가 된 거 같습니다. 우리집 강아지도 이런 경험이 있었는지 되돌아보게 되는데요.

보호자들이 괜한 걱정을 하지 않게 세상에 모든 댕댕이들이 밥을 잘 먹고 건강한 모습만 보여주었으면 좋겠네요!

동그람이 최예진 tmt9901@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