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이 친했던 여배우 박수진과 서먹해진 현실적인 이유

절친 박수진 결혼 후 서먹해졌다는 김희철
배용준 앞에서 박수진에 형수님이라 불러
서태지와 결혼한 이은성과도 서먹해

SBS ‘천만번 사랑해’ / 온라인 커뮤니티
SBS ‘미운 우리 새끼’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연인 사이인 코미디언 김준호, 김지민동반 출연하여 미우새 멤버 슈퍼주니어 김희철과 코요테 김종민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됐다.

김희철과 김종민은 김지민이 오자 “우와. 오 진짜로 왔어”라며 놀라면서 어색함에 어쩔 줄 몰라 했다.

김종민은 “뭐라고 해야 하지? 서로 아는데, 뭐라고 불러야 하지?”라며 당황했고 김희철은 “나도 지민이를 오래 알았는데 뭘 어떻게 불러야 하나”라고 말하며 친한 동생으로 대할지 김준호의 여자친구로 대해야 할지 갈팡질팡했다.

SBS ‘천만번 사랑해’

이에 김지민은 “나는 그냥 지민이다. 다른 사람들도 형수님, 제수씨라고 하는데 싫다”라고 편하게 대해달라 했으나 김희철은 “뭔가 어색해서 그렇다”라며 또 한 번 어쩔 줄을 몰라 했다.

그러면서 김희철은 “내가 예전에 박수진하고 엄청 친한 사이여서 놀러 다니고 그랬는데 (박수진이) 어느 날 배용준 형님과 결혼을 한 거다”라며 김지민과 비슷한 예를 들었다.

김희철은 “용준이 형과 수진이 같이 만났는데 수진이가 ‘어 오빠?’하는데 내가 ‘어?’하다가 어색하게 대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했다.

김희철과 박수진은 SBS ‘천만번 사랑해’에서 상대배역으로 만나 티격태격 싸우며 정을 쌓아 절친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이에 김지민은 “그게 어색한가? 나는 안 그럴 것 같은데”라고 의아한 반응을 보이자 김희철과 김종민은 “남자는 좀 다른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김지민을 김희철의 옆자리인 가운데 자리로 옮기게 하면서 “종국이나 시원이가 있으면 안 되는데 지금은 괜찮다”라며 김희철을 전혀 견제하지 않았다.

이어 “너는 (김지민에게) 깻잎 500장 떼줘도 괜찮다, 남자로서는 전혀 견제가 안 된다”라고 했고 김종민에게는 “호칭을 종민 오빠, 종민 씨, 아귀찜 뭐라고 불러도 된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KBS조이 ‘이십세기 힛-트쏭’
SBS ‘미운 우리 새끼’

한편 KBS조이 ‘이십세기 힛-트쏭’에서 김희철은 슈가를 소개할 때도 박수진과 어색해졌다고 말하면서 “박수진과 드라마 상대역으로 나와 친하게 지냈는데 형수님이 되셨다. 배용준 형님 보면 ‘형수님 안녕하십니까’하는데 너무 오글거린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수진에 대해 “성격이 천사다. 너무 좋다”라며 칭찬한 김희철은 또 다른 서먹한 동생으로 KBS2 성장 드라마 ‘반올림’의 상대역이었던 이은성을 꼽았다.

이은성 역시 서태지와 결혼하자 형수님이 되어 어색해졌다며 ‘미운 우리 새끼’에서 신동과 함께 ‘반올림’을 시청 중 자신이 이은성과 잡고 있는 장면을 보면서 차마 더 보지 못하겠다고 괴로워했다.

이에 신동은 “형, 서태지 선배가 형 싫어한대”라고 놀려 웃음을 안겼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