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생각 없냐” 정찬성 만난 박나래 발언에 누리꾼들이 폭발한 이유

박나래, 정찬성 선수에 격투기 배워
정찬성 대패한 경기 “재밌었다” 말해
누리꾼들 “배려 없다” 박나래 비난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개그우먼 박나래가 종합격투기 선수 ‘코리안 좀비’ 정찬성을 만나 격투기를 배우는 모습을 선보였다.

박나래는 UFC 찐팬을 자청하며 UFC 페더급 랭킹 7위 정찬성과의 만남에 크게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코드 쿤스트와 술을 먹다가 격투기 이야기가 나왔다. ‘정찬성 VS 볼카노프스키 경기를 너무 재미있게 봤다’ 했더니 코드 쿤스트와 정찬성이 아는 사이여서 격투기를 배우고 싶다는 의사를 내비쳤다”라고 정찬성과 만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박나래는 팬심을 못 숨기는 듯 “연예인 만난 기분이다”, “코드 쿤스트 덕분에 경사를 누린다”라며 감격한 리액션을 보였다.

연합뉴스

그러나 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사뭇 달랐다. 박나래가 언급한 정찬성의 볼카노스프스키전은 그가 은퇴를 고심했을 정도로 대패했던 경기였기 때문이다.

누리꾼들은 박나래가 정찬성의 팬이라면 대패한 경기를 재밌다고 하는 것이 맞냐며 분노에 찬 반응을 보였다.

당시 정찬성은 4월 미국 플로리다주 잭슨빌의 비스타 베테랑스 메모리얼 아레나에서 열린 UFC273 페더급 타이틀전에서 현 챔피언인 볼카노프스키와 챔피언 벨트를 걸고 대결을 벌였다.

그러나 4라운드에서 스탠딩 TKO로 패배한 정찬성은 “어느 때보다 컨디션이 좋았지만 넘을 수 없는 벽을 느낀 것 같다”라며 “이걸 계속하는 것이 맞는지 모르겠다”라고 은퇴를 암시하기도 했기 때문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일부 누리꾼은 “볼카노스프스키의 팬인 것이 아니냐”며 분개하기도 했으며 “어차피 대본대로 하는 것 아니냐”라는 말로 방송의 진정성을 의심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대본이라도 확인도 없이 그냥 읽냐”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러나 다른 일각에서는 “별걸 다 불편해한다”, “불굴의 의지를 칭찬한 것 아니냐”, “헐뜯을 건수 하나 잡았네” 등 박나래를 비난하는 이들에 대해 과민한 반응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다양한 의견이 오고 가는 가운데에도 박나래가 팬을 자처하며 패배한 경기를 언급하는 것에는 “사전 지식이 부족했다”라거나 “조금은 무례한 처사 아니냐”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MBC ‘나 혼자 산다’
MBC ‘나 혼자 산다’

한편 8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누리꾼들의 우려와 달리 정찬성이 박나래에게 직접 “격투기 데뷔합시다”라고 제안하는 등 격투기에 대한 박나래의 진정성 있는 모습을 높이 사는 모습을 보였다.

정찬성은 박나래의 실력에 “굉장히 훌륭한 자세다. 펀치에 재능이 있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이에 박나래는 버킷 리스트로 “내년까지 격투기 플라이급 아마추어 대회 도전”이라고 언급하며 격투기 선수로의 행보를 기대하게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서로 불편한 것 없이 끝난 방송”, “당사자가 괜찮으면 된 것 아니냐”라며 크게 문제 삼을 논란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