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사람 철렁이게 하는 높이에서 뛰어내린 톱스타

<외계+인> 1부 와이어, 사격, 카 체이싱까지! 도술, SF, 판타지 아우르는 액션 위한 배우들의 노력 눈길!

매 작품 매력적인 캐릭터와 탄탄한 스토리텔링, 독보적 연출력으로 한국 장르 영화의 진일보를 이끌어 온 최동훈 감독의 신작 <외계+인> 1부가 캐릭터 소화를 위한 배우들의 남다른 노력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세대를 아우르는 배우들이 빚어내는 신선한 연기 시너지로 기대를 모으는 <외계+인> 1부가 다채로운 볼거리를 완성하기 위한 배우들의 노력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과거와 현대, 도술과 SF 판타지를 아우르는 <외계+인>만의 액션을 위해 배우들은 탄탄한 기초 트레이닝을 바탕으로 와이어, CG 등에 이르는 고난도 액션을 소화해냈다.

영화를 준비하며 스스로 액션 배우가 됐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액션에 굉장히 많은 공을 들였다.”

라고 전할 만큼 캐릭터에 남다른 집중도와 소화력을 보여준 류준열은 경쾌함이 살아있는 도술 액션부터 수려한 검술까지 얼치기 도사 ‘무륵’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는 열연을 펼쳐 기대를 높인다.

여기에 외계인 죄수를 관리하는 ‘가드’ 역 김우빈은 모션 캡처 슈트를 활용한 특수 액션 등을 완벽하게 소화한 것은 물론,

처음 촬영할 때는 액션의 비중이 크지 않았다. 촬영하면서 액션에 대한 욕심이 점점 생겼고, 와이어 등 강도 높은 액션을 상당히 많이 소화했다.”

라며 소감을 밝혀 영화를 통해 보여줄 다이내믹한 액션에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영화를 위해 굉장히 많은 걸 준비했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무술에 신경을 많이 썼다.”

라고 전한 천둥 쏘는 처자 ‘이안’ 역 김태리는 사격, 기계체조를 배우는 등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 한층 강렬한 캐릭터를 완성했다.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문도석’ 역 소지섭은 맨손 액션, 카 체이싱 등 강렬하고 역동적인 액션으로 몰입감을 더할 예정이다. 이처럼 영화를 향한 배우들의 뜨거운 열정과 노력이 고스란히 살아있는 <외계+인> 1부는 참신하면서도 규모감 있는 볼거리로 오는 7월 관객들을 단번에 매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탄탄한 스토리텔링과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 허를 찌르는 위트와 촌철살인의 대사까지 최동훈 감독 특유의 장기가 집약된 동시에 젊은 에너지가 넘치는 과감함과 신선함이 더해진 영화로 올 여름 극장가의 포문을 여는 <외계+인> 1부는 오는 7월 20일 개봉 예정이다.

-줄거리-

2022년 현재, ‘가드’(김우빈)’와 ‘썬더’는 인간의 몸에 가두어진 외계인 죄수를 관리하며 지구에 살고있다. 어느 날, 서울 상공에 우주선이 나타나고 형사 ‘문도석’(소지섭)은 기이한 광경을 목격하게 되는데..한편, 630년 전 고려에선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과 천둥 쏘는 처자 ‘이안’(김태리)이 엄청난 현상금이 걸린 신검을 차지하기 위해 서로를 속고 속이는 가운데 신검의 비밀을 찾는 두 신선 ‘흑설’(염정아)과 ‘청운’(조우진),가면 속의 ‘자장’(김의성)도 신검 쟁탈전에 나선다. 그리고 우주선이 깊은 계곡에서 빛을 내며 떠오르는데…

외계+인 1부 감독 최동훈 출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이하늬, 신정근, 이시훈 평점 7.7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배우 그만둔줄..4년간 보이지 않던 스타가 전한 놀라운 소식
»곧 30인데..아직도 십대 여고생 처럼 보이는 그녀 
»송혜교가 ‘절친’ 강동원을 기분 나빠했던 이유
»임진왜란 당시 한국과 일본 장군으로 변신한 두 스타
»발 킬머가 ‘탑건 2’에 짧게 출연한 슬픈 이유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