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에서 걸린건가요?” 운전자들 지나갈 때마다 벌금 문다는 최악의 장소

운전 헷갈리는 장소
우회전 도로 신호등
새로운 교통법 추가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운전자 중 과태료 한 번 안 물어본 사람은 없을 것이다. 아무리 교통안전을 준수하고 안전 운전을 생활화한 운전자라도 수많은 교통법을 다 외우고 다니는 이는 많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가끔은 예상치 못한 상항 혹은 고의로 저지르지 않은 행동으로 단속에 걸리기도 한다. 이런 맥락에서 이번엔 운전자들이 잘 모르지만 자주 저지르는 운전 위반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다.

베테랑 운전자도 곤혹
교차로 우회전 구간

서울교통부
동아일보

일단 운전자에게 있어 가장 애매한 것은 상황에 따라 유연하게 운전해야 하는 것이다. 신호등이 노란 불이지만 빨리 출발하라고 자동차들이 클락션을 울릴 때, 속도를 준수해야 하는 구간 조금 느리게 갈 때는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고민된다. 위반인지 아닌지 참 헷갈리기 때문이다.

이 중 베테랑 운전자라도 어떻게 지나가야 하는지 어려워하는 구간이 있으니, 바로 교차로 우회전 구간이다. 심지어 안 그래도 헷갈리는 교차로 우회전 구간은 최근 도로교통법이 바뀌어 참고 사항이 늘어났다고 한다.

신호등이 두 개니까
헷갈림도 두 배

교통뉴스
매일경제

일단 우회전 구간 중 신호등이 있을 때를 살펴보자. 전방 도로 신호등은 적색이지만 횡단보도 신호는 녹색일 때를 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때는 반드시 차를 멈춘 뒤 우회전을 해야 한다. 이렇게 우회전할 경우 보행자에 신경 쓰느라 직진하는 자동차를 놓쳐 추돌사고가 자주 일어난다. 이때는 신호위반이 인정되어 과실이 우회전 자동차가 크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전방 도로 신호등과 횡단보도 신호등이 모두 적색일 때도 어떻게 해야 할지 헷갈리는 운전자가 많다. 이 경우에는 자동차를 멈춰야 한다고 흔히 생각하지만, 천천히 우회전해야 한다. 가만히 정지에 있어도 과태료가 부과될 수도 있다. 정지하고 있어야 하는 상태는 전방 도로 신호등과 우회전 후 놓인 횡단보도 신호등이 모두 녹색일 때다.

범칙금 아까워라
곧 우회전 신호등 설치

울산매일
SBS

위 같은 상황에서 운전 수칙을 준수하지 못했다면 보행자 보호 의무 위반 조항이 적용된다. 승용차 기준으로 이때는 범칙금 6만 원에 벌점 10점이 부과되는 귀찮은 상황이 일어날 수 있다. 특히 오는 7월 12일부터는 적색 신호라도 횡단보도를 아직 건너지 않은 보행자가 있으면 반드시 멈춰야 하니 이를 숙지해야 한다.

그러나 이런 변경 사항이 운전자에게 전달되기는 어렵기 때문에 2023년 1월 22부터 우회전 신호등이 새롭게 설치된다고 한다. 아쉬운 점은 모든 교차로가 아닌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지역에만 도입이 된다는 것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