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나가던 ‘범죄도시2’ 마동석·손석구, 뜻밖의 논란에 휩싸였는데요

20번째 천만 영화 ‘범죄도시2’
장애인 혐오 장면에 단체들 항의
베트남서는 등급 심의 반려 조치

ABO엔터테인먼트 / JTBC
연합뉴스

코로나19 종식과 맞물려 지난 5월 18일 개봉해 꾸준한 흥행 신드롬을 일으키며 천만 관객을 돌파한 영화 ‘범죄도시2’가 장애인단체들에 질타받고 있다.

역대 28번째 천만 영화이자 역대 국내 천만 20번째 영화인 ‘범죄도시2’는 앞선 천만 영화의 기록을 갈아치우며 역대 관객 수 14위 등극을 목전에 앞둔 상황이다.

성공 가도를 달리고 있는 ‘범죄도시2’에 장애인단체들이 정신질환·정신장애에 대한 혐오와 편견을 조장한다며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다.

한국정신장애인연합회와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등 장애인단체들은 7일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신질환 및 정신장애 당사자를 범죄자 취급하는 ‘범죄도시2’ 제작진의 사과와 해당 장면 삭제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이들 장애인단체는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 행복추구권 및 인격권을 침해하고 있다. 장애인차별금지법에서 금지하는 차별행위”라고 주장하며 영화 초반부에서 병원 환자복을 입은 남성이 동네 슈퍼마켓에서 인질극을 벌이며 경찰과 대치하다 제압당하는 장면을 문제 삼았다.

해당 장면의 대사에는 “미친놈이 무슨 짓을 할지 모른다”, “정신병원에서 탈출했다” 등 정신장애인을 폭력적이고 위험한 범죄자로 표현하고 있다며 예측 불가능하고 난폭한 존재로 인식하도록 만든다고 비판했다.

이어 “1,200만 관객을 돌파한 흥행 영화가 정신질환 및 정신장애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확산시키는 현실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고도 꼬집었다.

연합뉴스

장애인단체들은 지난달 14일에도 제작사 측에 해당 장면의 문제를 지적하는 성명을 전달했으나 제작사에서는 “그런 의도가 아니었다. 이해를 부탁한다”고만 응답하고 아무런 사과나 조처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단체들은 이날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하면서 제작진에게도 해당 장면 삭제와 편견 조장에 대한 공개 사과, 당사자 단체와의 면담을 요구했다.

영화를 관람한 정신장애 당사자 임 모 씨는 “안 그래도 정신장애인에 대한 부정적 편견을 조장하는 언론이 많은데, 요즘 흥행하는 이 영화로 인해 정신장애인에 관한 인식이 더욱 부정적으로 굳혀질까 봐 불편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ABO엔터테인먼트
ABO엔터테인먼트

한편 개봉 전 132개국에 선판매되는 저력을 보였던 ‘범죄도시2’의 수출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베트남에서 배급 대행을 맡은 롯데엔터테인먼트는 영화의 등급 심의를 신청했으나 “폭력적인 장면이 너무 많다”라는 이유로 통과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영화의 배경이 된 호찌민이 무법 도시로 묘사된 것이 심의 반려 조치에 문제가 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영화 내에서 호찌민은 연쇄살인을 일삼는 강해상(손석구 분) 무리의 거점이기도 하며 한국에서 도망친 범죄자들이 모이는 곳으로 묘사되어 불법과 향락의 도시라는 편견을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