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하신 것” 첫 예능 함께한 뒤 만나지 못한 유재석에게 돌직구 날린 이수근

이수근 유재석에 돌직구
이수근은 강 라인만 한다
오해 속 이수근의 솔직 고백

출처 : MBC ‘놀면뭐하니’, MBC에브리원 ‘맘마미안’
출처 : tvN ‘SNL 코리아’

이수근이 유재석을 향한 돌직구를 날려 누리꾼들의 시선을 끌었다.

이수근은 지난 6일 강호동이 진행하는 네이버 NOW ‘걍나와’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으로 예능감을 뽐냈다.

이날 이수근은 “이수근은 강 라인이라 유재석이랑 잘 안 한다”, “유재석은 케미스트리가 안 맞냐” 등의 질문을 받았다.

이수근은 “해보질 않았는데 어떻게 알아요? 10편이라도 한 번 해보자니까요”라며 갑작스러운 영상 편지와 함께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은 16년 전 SBS ‘야심만만’에서 강호동을 처음 만난 때를 떠올리며 당시 인연으로 KBS2 ‘1박 2일’에 자신을 추천해준 강호동에게 감사를 전했다.

출처 : 네이버 NOW ‘걍나와’

이에 강호동은 “나 때문에 일부러 유재석 프로그램 제안을 거절하냐”라고 물었고, 이수근은 “섭외가 안 온다. 첫 예능을 재석 선배랑 같이했다. 그때 나한테 큰 실망을 하셨나 보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재석 선배 정말 완벽하신 분이다. 인생에서 그나마 실수한 게 있다면 저를 안 돌아봤다는 것이다. 한 번쯤은 나를 데리고 할 수 있었을 텐데. 서운하다”라며 농담 섞인 진심을 전했다.

또한 이수근은 “선배님도 ‘걍나와’에 출연하시라. 오해를 푸시라. 왜 저랑 같이 안 하는지 한 번 나오셔서 얘기해달라. 조세호? 세호도 훌륭하지만 저도 데리고 하시라. ‘런닝맨’도 개편하고 거기 빠진 사람 ‘아형’으로 오면 되지 않냐”라며 유재석에게 영상 편지를 띄워 보는 이들을 폭소하게 했다.

출처 : CJ E&M

이어 “KBS 선배님 아니시냐. 세호는 SBS다. 선배님 저 좀 챙겨주시라”라고 폭주했다.

이에 강호동은 “재석아 나는 1도 몰랐다. 오늘 재석이 얘기가 나올 줄은 몰랐다”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이수근은 유재석 외에도 오랜 시간 ‘1박 2일’을 함께 했던 이승기에게 서운함을 전하기도 했다.

이수근은 ‘1박 2일’ 당시 엄청났던 이승기 인기를 떠올리며 “그래서 가끔은 건방을 떨었다”라고 폭로했다.

출처 : CJ E&M

강호동의 반박에도 이수근은 “전화도 자주 하고 형한테 보고 싶다고 해야 하는데 그런 게 하나도 없었다. 냉혈한이다. 가끔 보고 싶을 텐데 방송 관련된 거 아니면 전화를 안 하더라”라고 농담 섞인 서운함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수근의 폭주에 강호동은 “드라마 준비하느라고 시간과 여유가 없었을 거다. 나를 봐서 네가 이해해라. 왜냐면 나한텐 연락 자주 온다”라고 위로했다.

출처 : 네이버 NOW ‘걍나와’

오히려 역효과를 낳은 강호동의 위로에 이수근은 “호동이 형 전화번호 한 번 누를 때 내 번호 한 번 누를 수 있지 않냐.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냐”라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이수근은 유재석, 이승기 등 강호동, 이수근과 관련 있지만 방송에서 쉽사리 함께 다뤄지지 않는 인물들에 대해 가감 없는 토크를 전해 보는 들의 궁금증 해소와 웃음을 동시에 잡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