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장하네!” 기아 대형 전기 SUV ‘EV9’ 포착

기아의 대형 전기 SUV ‘EV9’ 프로토타입이 포착됐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오토스파이넷’에는 국내에서 촬영한 EV9의 프로토타입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프로토타입은 두터운 위장막을 적용해 테일램프나 범퍼 디자인 등 상세한 모습은 확인하기 힘든 모습이다. 다만 각진 형태, 펜더 디테일 등이 콘셉트카와 유사한 형태이며, 콘셉트와 비슷한 지상고를 적용하고 차체 크기로 미뤄 EV9 프로토타입이 유력하다.

전면부의 세로로 긴 헤드램프와 L자 형태 주간주행등(DRL)도 콘셉트카의 디자인을 이어받았다. 다만 헤드램프 폭은 콘셉트카보다 좁게 구현된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기아의 디지털 호랑이 코 그릴도 확인된다.

측면부는 콘셉트카의 대형 휠 하우스, 돌출된 클래딩, 펜더 앞뒤로 삼각형 모양의 캐릭터 라인을 적용했다. 후면부도 넓은 리어 글라스, 간결한 테일게이트를 적용하며, 테일램프는 화살표처럼 세 갈래로 나누어지는 콘셉트카의 형태를 따랐다.

한편 EV9는 기아의 플래그십 전기차 모델로 브랜드의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솔루션’ 목표를 위한 핵심 차종이다.

생산 모델은 지난해 공개된 콘셉트카와 유사한 차체 프로포션, 제원을 가졌다. 전장 4,930mm, 전폭 2,055mm, 전고 1,790mm, 휠베이스 3,100mm로 국내에서는 대형 SUV 모하비보다도 긴 휠베이스를 자랑한다. 유럽에서는 BMW X5와 메르세데스 벤츠 GLE와 크기가 유사하다.

1회 충전 주행거리는 500km를 넘지 않을 것을 알려졌다. 또한 6분 충전으로 100km를 주행하고, 제로백(0-100km/h)은 5초 이내 주파한다. 반자율주행 기술인 ‘오토모드’(AutoMode)를 탑재하며, 기아 모델로는 최초로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을 기반으로 제작되며, 2~3열 좌석은 기아 카니발과 유사하게 구성된다. 3열은 기존 내연기관 7인승 SUV보다도 더 넓게 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기아는 EV9 생산을 위해 이달부터 오토랜드 광명공장에 생산라인 구축을 시작한다. EV9은 광명공장이 처음 생산하는 배터리 전기차(BEV)가 된다. 예상 공개 일은 내년 9월로 알려졌다.

정가현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