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날 낳은 게 유죄” 충격적인 금쪽이 사연에 오은영도 넋을 잃었다

남들보다 300배 예민한 ’과민성’ 금쪽이
“엄마가 날 낳은 게 유죄” 충격 발언
격려와 위로에도 “죽여달라”는 말해
오은영 “금쪽이 죽음 의미 다를 것”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KBS 2TV

8일 방송되는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에서는 입학 3개월 만에 강제 전학 위기에 처한 초등학교 1학년 금쪽이의 사연이 공개된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금쪽이 엄마는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한 금쪽이를 위해 1년 이상의 육아 휴직을 냈다고 전했다.

금쪽이 아빠 역시 금쪽이를 위해 퇴직을 결심하고 전업주부가 되었다며 “금쪽이가 입학 후 3개월 동안 학교에서 적응을 못 하고 있다”는 말로 출연 계기를 밝혔다.

선 공개 영상에서 금쪽이는 여느 학생과 같은 학교생활을 보여 궁금증을 자아냈으나 오전 수업이 끝나고 찾아온 급식 시간에 배식받던 금쪽이는 별안간 “안 먹어, 이 XX야!”라고 욕설을 퍼부은 금쪽이는 국을 받을 때 손목에 국물이 튄 것에 놀라 소리친 것이다.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금쪽이는 당황한 급식실 아주머니들을 앞에 두고 “너 때문에 손목 뜨거웠다”고 울음을 터트렸고 스튜디오에서 금쪽이의 영상을 보던 출연진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금쪽이의 모습에 금쪽이의 엄마는 “(금쪽이가) 갑자기 화를 내거나 민감할 때가 있다”고 설명한다.

오은영은 “학교에서는 화상을 입을까 봐 뜨거운 국물을 주지 않는다. 원칙이 있다”고 말하며 금쪽이의 ’과민성’에 대해 언급했다.

오은영 박사는 “자극에 굉장히 과민하게 반응하는 아이다”라는 말을 강조하며 “금쪽이가 남들보다 300배 더 받아들이고 표현한다”고 분석한다.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이어 공개된 금쪽이의 학교생활은 충격의 연속이었고 금쪽이 아빠는 금방이라도 눈물을 터뜨릴 것처럼 고개를 푹 숙였다.

급식실에서의 소동을 목격한 교장 선생님이 금쪽이와 단둘이 면담을 진행하며 “금쪽이가 학교생활을 즐겁게 잘했으면 좋겠다”라고 대화를 시도했으나 금쪽이는 “(학교생활이) 즐겁지 않다”라고 말했다.

교장 선생님은 “왜 즐겁지 않냐”고 물었고 금쪽이는 “태어날 때부터 그랬다(안 행복했다)”라고 말하며 대화를 차단했다.

이어 “엄마가 절 낳은 게 유죄다”라는 충격적인 발언을 남겨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금쪽이 엄마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었다.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채널A ’금쪽같은 내 새끼’

교장 선생님의 계속되는 격려와 위로에도 “날 죽여달라”라고 소리를 치는 금쪽이의 모습이 충격을 더하며 더 이상 면담을 진행하기 힘든 상황에 직면했다.

금쪽이의 모습을 본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가 힘들어하는 건 분명하지만, 소아 우울증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분석한다.

이어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가 말하는 ’죽음’의 의미를 자세히 살펴봐야 한다”고 분석해 놀라움을 선사한다.

한편 금쪽이 아빠는 ’학교 폭력’으로 신고를 당한 적 있다고 말해 과연 오은영 박사가 금쪽이 가족에게 어떤 솔루션을 내릴지 궁금증이 커진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