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풍과 시대정신 강화, 발렌티노(Valentino) 22프리폴 컬렉션

발렌티노(Valentino) 22프리폴 컬렉션

이번 시즌 발렌티노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피에르파올로 피춀리는 브랜드의 기풍과 시대정신을 강화하도록 이미지를 상기시켰다. 발렌티는 그들만의 특별한 꾸띄르 유산을 중심으로 피춀리의 초점 높은 하이엔드 스타일과 기본에 충실하면서도 MZ세대에 맞는 소비자의 니즈에 적합할 수 있는 미학으로 이탈리아 패션 노하우를 하우스만의 코드로 번역했다.

이번 리조트 컬렉션에서 그는 하우스의 미적 코드를 입은 이로부터 해석하는 방식을 변경함으로써 다른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고 믿는다. 애티튜드를 뒤섞고, 스타일을 조정하여 일종의 믹스매치에서 오는 조화로움을 담은 것. 그는 “1,20년 전과 다르지는 않지만 오늘날의 라이프 스타일과 우리의 실제 사회적 맥락에 맞게 조정된 옷을 입는 세대의 초상을 반영했습니다. 저는 발렌티노에 생명력을 불어넣고 싶습니다. 저의 완벽한 아름다움에 대한 아아이디어를 말하자면, 오늘날의 삶의 현실은 어떻게든 얼룩지고, 패션에 대한 경외심은 없지만 패션에 대한 감정과 개인적인 창조성을 가지고 사는 사람들의 공동체에 생동감있고 그에 적절하도록 만들기를 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프리폴 시즌 발렌티노의 룩은 모두 40개의 룩으로 소개되었다.

발렌티노만의 섹시하면서도 클래시한 스타일로 데일리하게 입을 수 있는 데님과 니트웨어, 티셔츠에서부터
나잇아웃룩에 어울리는 스트랩 드레스, 미니드레스, 오프숄더 드레스 등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