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관광까지 넘보나? 넷플릭스 오리지널 활용한 관광 상품 내놓아

넷플릭스가 자사 오리지널 콘텐츠를 활용한 투어 상품을 내놓았다. 올여름 넷플릭스 드라마와 영화에 나온 유명 관광지의 거리를 거닐며 여행할 수 있는 기회다.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여행사 샌드맨스(Sandemans)와 함께 영화 및 드라마 속 거리를 여행하는 투어 상품 프롬 스크린 투 스트릿(From Screen to Streets)’를 내놓았다. 투어가 진행되는 도시는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스페인 마드리드로 투어 이용객들은 도시의 길거리를 거닐며 관광할 수 있다. 투어 비용은 무료이며 수용 인원이 제한되어 있어 예약을 통해 여행객들을 모집한다.

사진=언스플래쉬

넷플릭스는 이번 투어 상품을 통해 넷플릭스 드라마와 영화 속 실제 촬영지를 구경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선별된 세 도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에 자주 등장한 곳이기도 하다. 영국 런던은 ‘더 크라운(The Crown)’, ‘브리저튼(Bridgerton)’, ‘에놀라 홈즈(Enola Homes)’ 등 다수 드라마에서 배경으로 등장했다. 프랑스 파리는 ‘에밀리 파리에 가다(Emily in Paris)’와 ‘뤼팽(Lupin)’의 촬영지로 유명하다. 스페인 마드리드는 ‘엘리트들(Elite)’과 ‘마드리드 모던 걸(Cable Girl)’ 등에 등장했다.

사진=언스플래쉬

여행객들은 현지 가이드와 함께 거리를 걸으며 도시의 주요 관광 명소를 구경한다. 넷플릭스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 등을 알 수 있어 특별한 여행을 경험할 수 있다. 투어는 7월 11일부터 17일까지 매일 열리며 약 2시간 동안 진행된다.

글=허유림 여행+ 인턴기자
감수=홍지연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