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저 없이 홀로 차끌고 다녔다는 ‘리틀 전지현’의 현재

‘리틀 전지현’으로 불렸던 신혜선
단역부터 조연, 주연 자리까지 올라와
매니저 없이 홀로 다닐 때도 있었다고

KBS2 해피투게더4, 톱스타뉴스
러브캣

배우에게 가장 중요한 점은 비주얼보다 뛰어난 연기력과 대사를 전달하는 능력일 것이다. 2012년 데뷔한 신혜선은 이 모든 것을 갖춘 배우로 평가 받는다.

신혜선은 단역부터 지금의 주연 자리까지 스스로의 능력으로만 올라온 배우이다. 드라마 ‘가을동화’에 나온 원빈을 보고 싶어 배우를 꿈꿨다던 신혜선은 성인이 될 때까지 배우라는 꿈이 변한적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예고 출신에 대학도 영화예술학과를 지원해 입학했다. 연기를 하고자 하는 열정이 불탔던 신혜선은 여러 에이전시를 찾아다니며 프로필을 전달했다고 한다.

KBS2 학교2013

서류 심사에서 매번 탈락해 오디션조차 못 봤던 신혜선은 “‘오디션에서 100번 떨어졌다’는 말이 너무 부러웠다. 나는 늘 서류에서 떨어져 오디션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았었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실패를 거듭했던 신혜선이 배우의 길에 들어선 것은 언제부터일까.

바로 2012년 방송된 ‘학교 2013‘부터다. 소속사도 없이 홀로 오디션을 찾아다녔던 신혜선은 ‘학교 2013’의 오디션을 만나게 되고, 아주아주 작은 역이지만 캐릭터를 따내는 것에 성공한다.

tvN

‘학교 2013’이 끝난 지 1년 반이 지나서야 두 번째 작품을 만나게 된 신혜선은 ‘고교 처세왕‘에서 주연 이하나의 직장 동료 고윤주 역으로 등장했다.

‘고교 처세왕’을 특별한 작품으로 꼽은 신혜선은 성공한 뒤에도 이때 만난 인연을 감사해했다. ‘고교 처세왕’의 감독과 작가의 다른 작품에도 출연하게 됐기 때문이다.

당시 같은 작품에 출연했던 이태환은 4년 뒤 신혜선이 스타로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된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의 종영 인터뷰에서 “(신혜선이) 매니저 없이 홀로 차를 끌고 다녔는데 항상 현장에서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 멋있었다”고 말했다.

KBS 2017 연기대상

키다리이엔티, 넷플릭스

이후에도 신혜선의 활동은 계속됐다. 그는 ‘오 나의 귀신님’, ‘그녀는 예뻤다’, 영화 ‘검사외전’, ‘아이가 다섯’, ‘푸른 바다의 전설’, ‘비밀의 숲’ 등에서 임팩트 있는 조연으로 출연했다. 그리고 이 작품들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아 ‘황금빛 내 인생’의 주연을 맡았다.

연기력, 스타성, 비주얼까지 모든 것을 다 갖춘 신혜선은 대한민국 최고의 여배우로 손꼽히며 활약하고 있다.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인 신혜선은 지난해 말 인기 웹툰 원작 ‘이번 생도 잘 부탁해’의 여주인공 반지음 역을 제안받았다.

남자 주인공 윤주원 역으로 안보현의 출연이 확실시된 가운데, 신혜선이 어떤 선택을 할지 대중의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