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살인데… 800만원 들였는데 탈모 고백한 남성에게 서장훈이 한 말

20대에 탈모 시작한 남성의 사연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연
서장훈 조언 눈길 끌어

출처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출처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최근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출연한 20대 남성이 탈모로 인한 고민을 털어놓아 많은 이들의 공감을 샀다. 의뢰인의 나이는 27세이며 24살 때부터 탈모가 왔다고 고백했다. 의뢰인은 탈모로 인해 오랜 시간 고민해왔다고 전했다.

그는 “탈모가 심해서 심으려고 생각하는데 그러면 다니는 회사를 관둬야 해서”라며 이곳을 찾은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 남성의 직업상 안전모와 방독면 착용이 필수인 상황에서 모발 이식하게 된다면 예후가 좋지 않을까 봐 이식을 망설이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의 고민에 서장훈은 안타까운 모습으로 “27인데 왜 이렇게 된 거냐?”고 질문했다.

이에 의뢰인은 유전적인 영향과 더불어 스트레스가 심했다고 말했다. 또한 과거 음주와 흡연을 많이 하기도 했다며 이러한 이유로 24살부터 탈모가 시작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는 원래 숱이 많았는데 많이 심해졌다고 말하며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출처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은 당시 병원에 방문했는지 묻자 의뢰인은 “25살 때부터 다녔다. 약 대신 탈모 샴푸로 관리했다”고 답했다.

서장훈은 “그때 약을 먹었으면 진행이 천천히 됐을 텐데”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이수근은 탈모약의 부작용 때문에 먹지 않았느냐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의뢰인은 “탈모 때문에 모자를 쓰고 다니는데 방역 패스 때문에 마스크를 벗을 수 없으니 모자를 벗으면 카메라 위치가 가는 곳마다 다르니, 정수리가 비칠 때가 있다”고 고충을 털어놓았다. 또한 “저 자신이 싫고 답답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출처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은 이성을 만날 때도 탈모 때문에 거절당했다고 말했다. 그는 모자를 집에 놓고 오기라도 하면 바닥을 보며 걷는다고 얘기하며 “누구한테 피해준 것도 없고 나쁜 짓을 하는 것도 아닌데 나는 왜 바닥을 보고 살고 있을까. 탈모 하나 때문에 이렇게 생활해야 하나”고 전했다.

의뢰인의 고민에 서장훈은 삭발하고 문신을 하는 게 어떻겠냐는 조언을 건넸다. 하지만 의뢰인은 부모님이 삭발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27살에 이러면 100% 유전이다. 왜 애를 삭발을 못 하게 하냐?”고 말하기도 했다.

출처 : KBS ‘무엇이든 물어보살’

의뢰인은 머리에 약 800만 원 정도 돈을 들였다며 빡빡 미는 것보다 심는 것을 고민했다.

서장훈은 의뢰인에게 “모발 이식을 하게 되면 영구적으로 잘 남아있는다는 보장이 없다. 회사를 그만둬야 된다는 게. 회사 그만두려면 아쉽지 않겠어? 여러 가지를 봤을 때 굳이 할 이유가 있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너 정도 인물이 아니면 이 얘기가 힘들다. 그랬으면 우리도 권하지 않는다. 너는 스타일리시하게 변할 수 있다”며 삭발을 거듭 권하며 용기를 심어주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