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지하철 3호선 타면 만날 수 있는 여배우의 정체는요

배우 한지민 지하철 탄 일상 공개
평소 소탈한 매력으로 유명해
미담 쏟아지는 ‘인성갑’ 성격까지

출처 : instagram@roma.emo
출처 : instagram@roma.emo

배우 한지민의 소탈한 근황 공개가 누리꾼들의 시선을 강탈했다.

지난 30일 한지민은 본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비 오는 날엔 지하철”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 한지민은 실제로 3호선 지하철역을 이용하고 있으며 모자와 마스크를 쓴 채 수수한 모습으로 탑승을 기다리고 있다.

한지민은 자신을 본 사람들이 몰려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신분 노출을 자제했으며, 비 오는 날 길이 막힐 경우 지하철을 종종 이용하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출처 : instagram@roma.emo

한지민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저 정도 인지도에 지하철이 이용이라니…”, “3호선 타면 한지민 만날 수 있는 거냐”, “비 오는 날 3호선 무조건 탄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냈다.

한지민은 평소에도 일상을 공개할 때마다 외모와 달리 소탈한 매력을 뽐내 이슈를 모았던 바 있다.

앞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던 한지민은 홍현희가 선물한 떡볶이를 어디서 사 온 것인지 단번에 맞히며 ‘떡볶이 마니아’의 면모를 드러냈다.

또 다른 방송에서 한지민은 ‘최애 떡볶이’로 꼽은 해당 떡볶이 ‘먹방’을 선보인 바 있기 때문이다.

출처 : instagram@roma.emo

한지민은 과거에도 “기본적으로 치킨을 좋아하고 물렁뼈도 좋아해서 닭발도 잘 먹는다”라며 소탈한 식성을 밝혀 주위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음식 월드컵을 진행해 ‘최애 음식’으로 떡볶이를 꼽으며 “아직 떡볶이는 끊을 수 없다. 술도 즐겨하고 좋아한다”라고 솔직한 매력을 뽐냈다.

한지민은 소탈할 뿐 아니라 평소 ‘인성 갑’으로 불리며 미담이 많기로 유명한 연예인 중 한 명이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tvN ‘우리들의 블루스’에서 자매 역할로 호흡을 맞춘 작가 정은혜와 인연을 유지하고 있어 팬들의 흐뭇한 미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출처 : instagram@roma.emo

한지민은 지난달 정은혜가 출연한 다큐멘터리 영화 ‘니 얼굴’ 티켓 판매처에 몰래 찾아가 정은혜를 위한 깜짝 이벤트를 펼쳤다.

한지민은 정은혜에게 몰래 다가가 “저 팬인데요. 한 번만 안아봐 주시면 안 돼요?”라고 물었고, 정은혜는 한지민을 단번에 알아보면 “영옥아”라고 극 중 이름을 불렀다.

또한 소속사 측이 “’우리들의 블루스’의 소중한 인연 영희, 정은혜 작가의 힐링 영화 ‘니 얼굴’에 한지민 배우가 초청 상영회를 진행합니다♥”라고 밝힌 대로 한지민은 정은혜를 위해 초청 상영회 진행은 물론 무대인사까지 함께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 instagram@roma.emo

‘우리들의 블루스’ 촬영을 하기 전 1년 동안 따로 만나 이야기를 나눈 두 사람은 더 나은 연기를 위해 친밀한 시간을 가졌다고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드라마 촬영 이후에도 인연을 이어가는 모습에 “두 사람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 “실제로 계속 친하게 지내기 힘들 수도 있는데…”, “역시 평소 성격도 굿인 한지민” 등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한지민은 지난 2003년 드라마 ‘올인’에서 송혜교 아역으로 데뷔해 ‘대장금’, ‘경성스캔들’, ‘이산’, ‘아는 와이프’, ‘눈이 부시게’, ‘우리들의 블루스’ 등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