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행유튜버 1위가 여성향해 던진 발언 수위, 기가 막혔다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
초면인 여성 스트리머 향한 발언 논란
부적절VS과한 비판, 상반된 누리꾼 반응

출처: youtube@곽튜브
출처: instagram@panibottle_official

스페인에서 방역 수칙 위반으로 물의를 빚었던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이 여성 출연자를 향해 수위 높은 발언을 내뱉자 네티즌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지난 19일 여행 유튜버 곽튜브는 아는 사이던 빠니보틀과 함께 ‘두 찐따가 스트리머와 1박 2일 여행 가면 생기는 일’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곽튜브는 빠니보틀과 여성 스트리머 2명과 함께 강원도 춘천으로 1박 2일 여행을 떠난 모습이 담겨있었다.

출처: youtube@곽튜브

펜션에서 술자리를 가지던 중 빠니보틀은 “마늘은 아무도 안 먹네”라고 한 뒤 “혹시 몰라서?“라며 농담 섞인 어조로 말을 건넸다.

빠니보틀의 말을 듣던 한 여성 출연자가 웃음을 터뜨리자 그는 “알아들었어”라며 덩달아 웃었다.

옆에 있던 곽튜브는 “무슨 말이에요. 미친 거 아니에요?”라며 화들짝 놀라는 모습이었다.

출처: youtube@곽튜브

이어 빠니보틀이 탄산수를 따다가 흘린 곽튜브에게 “질질 싸네, 아주 그냥“이라고 말했다.

빠니보틀이 희롱하자 곽튜브는 “그런 표현 좀 안 하면 안 돼요?”라며 정색했다.

이에 빠니보틀은 “말하고 나서 아차 싶긴 했어”라고 대답해 눈길을 끌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더쿠

마늘 발언 및 탄산수 쏟자 “질질 싸네”와 같은 발언에 대해 누리꾼들은 영상 댓글을 통해 빠니보틀의 언행에 대해 지적했다.

또한 온라인 커뮤니티 내에서도 네티즌들은 “만약 내 여자친구 소개하는 자리에 저런 말 들으면 식은땀 나겠다”, “초면인데 저런 말 내뱉어도 되나?”, “듣는 내가 다 숨 막힌다” 등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반면에 일부 네티즌들은 “그냥 재미로 넘길 수 있지 않나?”, “큰 문제는 아닌 것 같은데”, “마늘 드립은 재치 있었다” 등 발언에 대해 옹호하는 의견 또한 있었다.

출처: instagram@panibottle_official

한편 여행 유튜버 빠니보틀은 작년 9월 유튜브 채널 ‘K-현실고증’에 “일진의 술담뚫기”라는 영상에 “유진이 보면 설레는데 정상인가요”라는 댓글을 달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게임 ‘심즈4’를 통해 한국 고등학생들의 모습을 재구현해 다룬 게임 속 모습으로, 빠니보틀이 언급한 ‘유진’은 해당 영상에 출연하는 고등학생 캐릭터다.

이처럼 빠니보틀이 미성년자인 고등학생 캐릭터에 대해 호감을 표시하는 모습에 누리꾼들은 빠니보틀의 댓글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