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째 열애중’ 걸그룹 멤버와 정신과 의사는 SNS에서 이렇게 티 냈었다

10살 나이 차 극복한 하니♥양재웅
올해로 2년째 열애 중
뒤늦은 럽스타그램 화제

instagram@ahnanihh, instagram@jw0601
톱스타뉴스

연예계 핫한 열애 소식이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바로 EXID 출신 하니정신과 의사 양재웅이다.

지난 29일 두 사람은 열애를 공식으로 인정했다. 하니의 소속사 써브라임 측은 “하니와 양재웅이 좋은 만남을 갖고 있다.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봐 주시면 감사드리겠다”라고 전했다.

양재웅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도 “양재웅과 하니가 좋은 감정으로 만남을 갖고 있다. 앞으로도 좋은 만남을 이어갈 수 있도록 따뜻한 관심으로 지켜봐 달라”라는 말을 남겼다.

톱스타뉴스,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하니는 1992년생으로 31살이다. 양재웅은 1982년생으로 41살이다. 하니와 양재웅은 10살의 나이 차를 거뜬히 사랑의 힘으로 이겨냈다.

그렇다면 하니와 양재웅의 사랑의 시작은 언제부터였을까. 벌써 2년째 열애 중이라고 밝힌 두 사람은 비밀리에 조용히 서로에 대한 마음을 키워왔다.

instagram@jw0601, instagram@ahnanihh

올해 초에는 함께 제주도 한라산을 등반한 사진을 각각의 SNS에 게재하면서 럽스타그램도 해왔다.

당시 하니는 인스타그램에 한라산 등반 사진과 “2022를 선물 받으신 모든 분들, 축하해요”라는 글을 남겼다.

양재웅도 열흘 뒤 비슷한 분위기의 사진을 올렸다. 그는 “처음으로 내 의지로 떠난 산행. 2022년 1월 1일, 마흔이 넘어서야 처음 가 본 한라산 위쪽의 눈 덮인 풍경은 외국 같다를 넘어 지구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인터스텔라가 따로 없다”는 글을 업로드했다.

하니와 양재웅 모두 누군가 찍어준 듯한 사진을 올렸었는데, 그 정체가 서로였던 것이다. 누리꾼들은 열애 사실을 확인한 뒤 두 사람의 SNS에 찾아가 축하의 댓글을 남기고 있다.

한경닷컴

채널A 하트시그널3

한편 하니는 2011년 EXID로 데뷔한 가수이자 배우이다. 오랜 무명 시절을 겪다가 ‘위아래’ 직캠이 화제가 되면서 역주행 신화를 쓴 장본인이다. 이로 인해 하니는 라이징 스타로 급부상하며 많은 인기를 얻었다. 현재는 배우로 전향해 ‘안희연’이라는 자신의 본명으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양재웅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면서 방송인으로 여러 프로그램에서 활약하고 있다. 전공 분야 특기를 살려 정신건강과 심리에 대해 분석해주곤 한다. 리얼리티 연애 예능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리즈’와 ‘사건기록 – 그날의 선택’, ‘알쓸축잡’, ‘장미의 전쟁 등에 출연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