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중고차 트렌드 한줄 요약 “클수록 좋다!”

자동차 시장의 대형차와 SUV를 선호하는 소비 현상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

중고차 플랫폼 기업 케이카는 온라인 구매 서비스 ‘내차사기 홈서비스’의 올 상반기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형차와 SUV의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3.6%, 22.4% 증가했다고 밝혔다.

반면 한때 중고차 시장에서 각광받던 준중형차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9.4% 소폭 상승에 그쳐, 대형차·SUV 판매 증가율과 큰 격차를 보이며 준중형차 성장 약화를 전망했다.

상반기 베스트 셀링카는 그랜저 IG가 1위를 차지해 대형차 선호 트렌드를 입증했다. 지난해 상반기 판매 순위 3위에서 2단계 상승한 수치다. 지난해 상반기 1, 2위를 차지했던 스파크와 아반떼 AD는 각각 한 단계씩 하락한 2, 3위를 차지했다.

고급 차량인 대형차·SUV의 판매량이 늘며 실제 판매된 평균 가격 또한 2000만원대 이상이 주를 이뤘다. 올 상반기 2천~3천만원대 차량을 구매한 비중은 21.9%로 전년 동기 대비 4.1%p가 올라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다. 뒤이어 3천~4천만원대, 4천~5천만원대 판매량 역시 각각 2.6%p, 1%p 상승했다. 고급차 선호 트렌드에 더해 온라인으로 고가 차량도 걱정 없이 구매하는 소비 문화가 일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2천만원 미만 차량의 구매 비중은 8.2%p 하락했다.

이외 올해 지속되고 있는 경유값 상승 등이 소비자들의 유종 선호도에도 영향을 끼치는 모양새다. 올 상반기 가솔린 차량의 판매량은 지난해 상반기 69.3%로 지난 해 대비 약 5%p 상승한 반면, 디젤 차량은 26.5%에서 약5%p 하락한 21%의 수치를 기록했다.

더드라이브 / 윤지현 기자 auto@thedrive.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