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까지 완벽” 배우 김고은이 내린 결정에 박수갈채 쏟아졌다

최근 유기견 입양한 김고은
알고 보니 불치병 앓고 있는 유기견으로 밝혀져
“치료해주고 싶다”며 입양 결정

출처: instagram@ggonekim
출처: instagram@dangjin_adoptus

현재 OTT 플랫폼 티빙 ‘유미의 세포들 시즌2’를 통해 맹활약 중인 김고은의 따듯한 근황이 전해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7일 당진의 한 유기견 보호소에서 입양 소식이 전해졌다.

작성자는 “요즘 유미의 세포들2가 그렇게 재미있다던데 다들 잘 챙겨 보고 계신 지. 우리 월이 입양자님이 바로 김고은 배우님이다”라는 말과 함께 김고은을 본문에 태그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도깨비풀과 진드기를 무더기로 달고 들어왔던 우리 월이는 인적 드문 곳에 유기되었던 아이다. 사람을 경계하던 모습이었지만 며칠 굶고 배고팠는지 간식 하나에 낯선 사람에게 제 발로 달려와 포획되던 6개월 추정의 순둥이”라며 입양된 강아지 월이에 대한 소개를 이어갔다.

출처: instagram@dangjin_adoptus

여기까지는 그저 평범한 유기견 입양의 과정으로 볼 수 있지만 그다음 설명이 누리꾼들에게 먹먹함을 안겼다. 해당 유기견이 불치병을 앓고 있다는 것이다.

작성자는 “입양 홍보를 올린 다음 날 월이를 한눈에 알아봐 주셨고 입양 진행을 위해 기본 건강 상태를 확인하던 중 아이가 제대로 걷지 못한다는 걸 알게 됐다. 귀 달팽이관에 문제가 있거나 뇌에 선천적인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소견이 있었고 입양자님은 월이를 직접 보시고는 치료해주고 싶으시다고 데려가 주셨다”며 김고은의 선한 영향력을 밝혔다.

뇌 MRI를 찍은 결과 기뇌증과 뇌탈출증이라는 불치병 판정을 받았다고 한다. 수술하기에도 위험하고 딱히 고칠 방법이 없는 병이다.

작성자는 마지막으로 “평생 병을 안고 살아가야 할 월이와 입양자님께 많은 응원과 기도 부탁드린다. 큰 결정해주신 김고은 배우님 정말 감사드린다”며 글을 끝맺었다.

출처: instagram@ggonekim

해당 게시글에 김고은은 “잘 키울게요”라며 하트 이모티콘을 함께 첨부해 보호자로서 의지를 드러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얼굴도 예쁜데 마음까지 예쁘다”, “정말 어려운 결정이었을 텐데 대단하네”, “한 번 더 반한 것 같습니다 너무 호감인 배우” 등의 댓글을 달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실제로 김고은은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4월부터 반려견과 함께하는 모습을 공개해온 바 있다.

사진들 속에는 사랑스러운 눈빛으로 반려견을 바라보고 있는 그녀의 표정이 담겨 있었다.

출처: instagram@ggonekim

출처: 티빙 ‘유미의 세포들’

한편 2012년 영화 ‘은교’를 통해 데뷔한 김고은은 올해로 11년 차 배우가 되었다.

‘차이나타운’, ‘계춘할망’, ‘치즈인더트랩’, ‘도깨비’ 등 다채로운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입증한 그녀는 현재 ‘유미의 세포들’에 출연하며 열연을 펼치는 중이다.

차기작으로는 tvN ‘작은 아씨들’을 선택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해당 작품은 영화 ‘친절한 금자씨’, ‘아가씨’에 참여한 정서경 작가와 ‘사랑의 불시착’, ‘빈센조’에 참여한 김희원 감독의 합작으로 알려져 뜨거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김고은은 극 중 돈으로 가족을 지키고 싶은 첫째 ‘오인주’ 역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