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크러쉬인줄 알았는데..알고보니 진짜 화났던 여배우

영화 TMI

1.<독전> – 알고보니 진짜 화났던 여배우

-진서연이 연기한 보령이 염전에서 나타나 이민호의 여친이 생겼다며 조진웅과 류준열을 잡아들이는 장면.

-이 장면에서 진서연이 화가 난 상태로 나타나 꽤 걸크러쉬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나중에 진서연은 방송 인터뷰에서 그 장면은 연기가 아닌 진짜 화가난 상태에서 촬영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염전 촬영지 근처에 화장실도 없고, 물도 제대로 못 마신 상태에 날씨까지 더워서 너무 짜증이 났다고 말하며, 촬영에 들어가자 ‘전부 다 부셔버리겠다’라는 심정으로 분노를 터뜨렸다고 고백했다.

2.<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 영어를 전혀 못한 이탈리아 감독, 대체 어떻게 미국 영화를 연출했나…

-누들스의 아역을 연기한 스콧 슈츠먼 틸러에 의하면 영화를 연출한 세르지오 레오네 감독은 영어를 전혀 못했다고 한다. 심지어 영화 스태프들은 아무도 영어로 말하지 않았다고 한다.

-심지어 <원스 어폰 어 타팀 인 아메리카>의 시나리오 초안은 영어가 아닌 이탈리아어 였다고 한다. 이때문에 각본가인 스튜어트 카민스키, 피에로 드 베르나르디, 엔리코 메디올리가 영어로 다 수정했다고 한다.

-그렇다면 그동안 그는 영어가 안됐는데 어떻게 할리우드에서 작업을 한 것일까? <석양의 무법자>에 출연한 배우는 일라이 월릭은 레오네 감독과 프랑스어로 대화했다고 한다. 그리고 할리우드 관계자들을 만날때는 평소 친구처럼 친했던 클린트 이스트우드와 같은 ‘절친’들이 대신 통역을 해줬다고 한다.

3.<피아니스트> – 원래는 애드리언 브로디가 아니었다? 캐스팅 비하인드

-로만 폴란스키 감독은 당초 주인공 블라디슬로프 스필만역에 <셰익스피어 인 러브>에 출연한 배우 조셉 파인즈를 생각했었다. 당연히 그에게 첫 제의를 보냈지만, 파인즈는 당시 출연하기로 한 연극 작품이 있어서 출연이 어려웠다.

-결국 제작진은 런던에서 주인공 오디션을 진행했는데, 무려 1400여명이 넘는 지원자들이 몰렸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폴란스키를 만족시키지 못했고, 파리에서 애드리언 브로디와 면담을 갖다가 단번에 그가 적합하다고 판단해 그를 캐스팅 하기로 결정한다.

-애드리언 브로디는 이 역할을 위해 무려 14kg을 감량했다. 그는 무려 6주간 매일 아침으로 두 개의 삶은 달걀과 녹차, 점심은 약간의 닭고기, 저녁엔 조그마한 생선 조각 또는 닭고기와 데친 야채를 먹었다. 여기에 캐릭터의 감정에 동화되기 위해 아파트와 차까지 처분하였으며, TV시청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같은 노력은 그를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으로 이끌게 된다.

4.<곡성> – 굿 장면을 위해 열심히 공부(?)한 황정

-영화 속 황정민의 ‘꽁지’머리는 영화를 위해 기른 것이라 생각되지만, 사실은 붙인 머리였다. <곡성> 촬영 후 곧바로 <히말라야>에 합류해야 했기에 일광의 외형까지 상세히 준비할 시간이 없었다.

-대신 그는 실감 나는 무당 연기를 선보이기 위해 실제 무당들을 만나고 그들이 굿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연구, 노트 필기하는 등 단시간만에 굿과 무당에 관한 많은 공부를 하게 된다. 영화에 일광을 돕는 보조 무당과 악사들은 바로 그가 직접 만난 무당 선생들로 황정민이 굿 연기를 할 때마다 조언과 도움을 주었다.

-황정민은 실제 무당굿 연기를 하는 장면에서 실제 접신 단계까지 가지 않았지만 무당들이 연주하는 풍악소리로 인해 종종 서늘한 기운을 느꼈다고 한다. 그러면서 그 서늘함에 놀라기보다는 오히려 그 분위기를 타며 연기를 했고, 덕분에 한국영화에서 보기 드문 명장면을 완성할 수 있었다.

5.<이터널스> – ‘마카리’역 로런 리들로프와 관련한 흥미로운 비하인드

-‘마카리’역의 로런 리들로프는 마블 영화 최초의 청각장애 히어로 캐릭터이자 배우로 이름을 알렸다. 하지만 그녀는 이전에 흥미로운 과거 이력을 지니고 있었다.

-1978년 생으로 배우로 활동하기 전 유치원 교사 였으며, 대학 시절에는 미스 청각 장애인 아메리카 대회에 우승한 이력을 지니고 있었다.

-2006년 현재 남편인 더글라스 리들로프와 결혼해 두 아들을 낳았다. 두 아들 모두 청각장애여서 아이들 육아와 교육에 힘쓰기 위해 유치원 교사 일을 그만 두었다.

-그러면서 틈틈이 청각 장애인들의 영화 관람 관련 일과 영화 작업에도 참여하게 되면서 영화와 인연을 맺게 되었는데, 2017년 영화 <원더스트럭>의 컨설턴트로 일하다가 이 작품에서 단역을 맡으면서 본격적으로 연기일을 하게 되었다.

-본격적으로 주목을 받은 작품은 드라마 <워킹 데드> 시리즈로 이 시리즈의 팬인 그녀는 제작진에게 오디션 테이프를 제출하다가 2018년 9번째 시즌에 코니라는 캐릭터로 캐스팅돼 전세계 팬들에게 이름을 알리게 된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배우 그만둔줄..4년간 보이지 않던 스타가 전한 놀라운 소식

»곧 30인데..아직도 십대 여고생 처럼 보이는 그녀 

»송혜교가 ‘절친’ 강동원을 기분 나빠했던 이유

»임진왜란 당시 한국과 일본 장군으로 변신한 두 스타

»발 킬머가 ‘탑건 2’에 짧게 출연한 슬픈 이유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