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처럼 감정 표현! ‘로보-01 EV’ 콘셉트

사람처럼 감정 표현이 가능하고 로봇처럼 작동하는 자율주행차가 곧 탄생한다.

중국 검색 사이트 바이두와 지리자동차의 합작회사인 지두(Jidu)에서 ‘로보-01 EV’ 콘셉트를 선보였다.

지두에서 최초로 공개한 프로토타입 로보-01 EV는 양산 모델에 90% 근접한 콘셉트로 내년 본격적인 양산화 단계에 들어가게 된다.

이름 ‘로보’에서도 알 수 있듯 차량은 운전자의 감독 없이 로봇처럼 움직이는 자율주행차량이다. 특히 뉴럴 JET(Jidu Evolving Technology)를 기반으로 AI 컴퓨터를 설계해 운전자에 맞게 기능을 설정하고 향후 선호 기능도 예측하도록 훈련할 수 있다. 이 밖에 탑승자와 상호작용하며 감정을 표현하는 등 로봇처럼 행동하는 차량이다.

로보-01의 외관은 미래지향적이면서 전통적인 자동차의 디자인을 적절히 조합시킨 모습이다. 크로스오버 스타일에 공기역학을 극대화한 스포티한 디자인을 보여준다. 전면 페시아는 듀얼-LED 헤드램프와 위아래로 움직이는 AI 기반 픽셀 주간주행등(DRL)을 적용했다.

조명 클러스터는 로보-01가 사람과 시각적으로 소통하는 기능을 담당한다. 라이트바는 스마트폰의 오디오 비주얼라이저, 주간주행등은 충전, 주행 등 다양한 모드와 운전자 지시에 대한 응답을 시각적으로 구현한다.

양산 모델은 콘셉트에 없는 B필러를 부활하고 리어 힌지 도어는 일반 도어로 바꿔서 출시될 전망이다.

내부는 대시보드를 가로지르는 대형 와이드스크린 커브드 디스플레이와 접이식 하프 스티어링 휠이 특징이다. 디스플레이 양쪽 끝은 백미러 카메라로도 사용할 수 있다. 스티어링 휠은 자율주행 모드 시 요크 핸들처럼 완전히 접을 수 있다.

로보-01은 자율주행 레벨 4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후드 플랩 양쪽에 라이다(LiDar) 두 대를 장착해 전방을 3D 뷰로 제공한다. 이 밖에 레이더(radar), 초음파 센서 12대, 카메라 12대로 주변 시야를 확보한다. 자율주행 기술은 바이두의 맞춤형 개방 플랫폼 아폴로(Apollo), 자율주행 머신러닝 데이터를 바탕으로 완성될 전망이다.

로보-01 EV는 오는 11월 공개될 예정이다. 이후 내년부터 생산에 돌입해 내년 3분기 고객에 인도할 계획이다. 가격은 약 3만 2000달러(약 4130만 원)에 출시될 예정이다.

정가현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