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오리족의 설날 ‘마타리키’ 뉴질랜드 국경일로 지정

뉴질랜드에 새로운 국경일이 등장했다.

출처= Flickr

CNN 등 주요 외신들은 뉴질랜드 정부가 새 국경일 마타리키(Matariki)를 제정했다고 보도했다. 마타리키는 624일 마오리족의 새해 명절이며 마오리어로 플레이아데스 성단을 의미한다. 지난 4월 테 카후이 오 마타리키 공휴일법(Te Kāhui o Matariki Public Holiday Act)이 뉴질랜드 국회를 통과하면서 새 국경일이 생겼다.

뉴질랜드 정부는 마오리족의 세계를 인정한 첫 공휴일이라며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마티리키는 마오리 족 조상들을 기리고 감사하기 위한 날이다. 마오리족은 새벽 하늘에 마타리키의 빛이 돌아오면 새해를 축하하고 지난 한 해를 돌아보고 새로운 다짐을 세운다.

출처= Flickr

마타리키 고문단 단장이자 천문학자인 랑기아네후 마타무아(Rangiānehu Mātāmua)는 “마타리키는 우리가 서로 가지고 있는 정체성과 유대감을 다시 확인하는 데 도움이 된다. 지나간 사람들, 우리와 함께 하는 사람들, 앞으로 볼 사람들. 마타리키는 그런 핵심 가치를 포용하는데 도움이 되는 매우 중요한 기념일이다”라고 밝혔다.

뉴질랜드 인구의 약 15%인 마오리 족은 영국 식민지 시기 대부분의 땅을 빼앗겼다. 영국에서 독립한 후에도 수천 명의 마오리족들은 백인과의 사회적, 경제적 불평등에 대해 비판하며 시민적, 사회적 권리를 위해 시위를 벌였다.

출처= Flickr

2020년 노동당 저신다 아던 총리가 총선에서 압승한 후 마오리 족의 사회적 지위는 상승했다. 나나이아 마후타(Nanaia Mahuta)가 외무 장관으로 임명돼 최초의 마오리족 여성 장관이 됐다. 올해 초에는 마오리 족 역사와 영국 식민주의를 교육 과정에 포함시켰다. 지난 12월에는 마오리족 출신 오리이니 카이파라(Oriini Kaipara)가 뉴질랜드 TV 채널3 메인 뉴스 프로그램 ‘뉴스허브(Newshub)’의 메인 아나운서로 기용됐다.

글= 서주훈 여행+ 인턴 기자
감수= 권오균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벌써 왜 이리 더운게냐… 도심 속 휴양지 ‘프라이빗 풀캉스’ 3선

»5월에만 짧게 볼 수 있는 꽃, 샤스타데이지를 찾아 떠난 서산 여행

»사막 정원 미국, 조슈아트리국립공원 깨알꿀팁

»“이것만 알면 된다” 스리랑카 지역별 여행꿀팁

»133년 만에 최초 공개된 물랑루즈 풍차 속 비밀의 방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