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탑이니까…” 뮤지컬계 발칵 뒤집어졌는데 옥주현 언급한 걸그룹 멤버

뮤지컬 ‘마타하리’ 도전한 마마무 솔라
업계 최고 옥주현과 같은 역할 캐스팅된 심정
뮤지컬계 뒤집어진 옥주현 논란

출처 : instagram@solarkeem, 스타뉴스
출처 : instagram@solarkeem

뮤지컬 배우로 변신한 마마무 솔라가 악플에 대한 심정을 밝혀 화제다.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용진건강원’에서는 ‘솔라의 공개 구인!! 고민 상담하러 와서 사람을 찾으시면… [용진건강원 EP 04. 솔라 of 마마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용진건강원’을 찾은 마마무 솔라는 최근 뮤지컬 ‘마타하리’로 첫 뮤지컬 도전을 하게 된 심정에 대해 전했다.

출처 : Youtube@용진건강원

솔라는 “뮤지컬 연습 기간, 회사에서 제게 계속 뮤지컬 마니아층이 자주 가는 커뮤니티는 공연 시작되면 절대 보지 말라고 신신당부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못 참겠기에 첫 공연 끝나자마자 (커뮤니티를) 봤다. 안 보면 너무 궁금해서 미쳐버릴 것 같았다. (뮤지컬 공연이) 처음이니까 반응이 너무 궁금했다”라며 반응을 찾아본 사실을 밝혔다.

가장 신경 쓰였던 악플을 묻자, 솔라는 “아무래도 옥주현 언니랑 같이하다 보니까. (비교되는 게) 너무나도 당연하다. (옥주현은 뮤지컬계에서) 탑에 계신 분이니까 ‘솔라는 일단 거른다’ 이런 식의 댓글들이 마음이 아팠다”라고 털어놨다.

솔라는 “그냥 한 번 (내가 하는 공연을) 보고서 이야기했으면 차라리 ‘내가 뭔가 부족하구나’ 하는데”라며 씁쓸한 심정을 전했다.

출처 : 부천타임즈

솔라의 진심 어린 고민 상담에 이용진은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해야 한다. 처음이니까 냉정한 관객의 반응을 사기 위한 방법이다. 계속 (뮤지컬을) 하면서 그런 글들을 줄여 가는 게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솔라가 정신적으로 건강해지고 앞으로 더 여러 작품을 할 거면 (댓글을) 안 보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솔라는 지난 21일 진행된 ‘마타하리’ 프레스콜에서 첫 뮤지컬 도전에 대한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당시 솔라는 “모든 게 다 새로웠다. 노래가 그래도 제일 자신 있다고 생각했는데, 노래하면서 혼나기도 했다”라며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출처 : instagram@solarkeem

이어 “노래에 대해 ‘그건 너무 솔라 같다. 마타하리 같지 않다’는 지적받고 혼란스러웠다. 연기도 처음이다 보니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르겠더라”라면서도 “옥주현 언니도, 권은아 연출도 섬세하게 잘 알려주셔서 재미있게 했다. 육체적으로 힘들었지만, 정신적으로 즐거웠던 경험이었다”라고 밝혔다.

또한 솔라는 “첫 역할로 ‘마타하리’를 맡게 돼 너무 감사했다. 마마무 멤버 중에 (문)별이가 첫 공연을 본 후 울더라. 저는 마지막 장면이 너무 슬퍼서 우는지 알았는데, 제가 너무 노력한 게 보인다고 하더라”라고 전했다.

솔라는 “안 울려고 했는데 그 말을 들으니 연습할 때가 생각나 울컥했다”라고 전하기도 했다.

출처 : EMK뮤지컬컴퍼니

옥주현, 솔라가 주인공을 맡은 뮤지컬 ‘마타하리’는 제1차 세계대전 중 이중 스파이 혐의로 프랑스 당국에 체포돼 총살당한 아름다운 무희 ‘마타하리'(본명 마가레타 거트루이다 젤러)의 실화를 바탕으로 탄생한 작품이다.

‘지킬 앤 하이드’, ‘황태자 루돌프’, ‘몬테크리스토’의 세계적인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과 작사가 잭 머피, 음악감독 김문정 등 최정상의 크리에이터들이 모였으며 옥주현, 솔라, 김성식, 이홍기, 이창섭, 윤소호, 최민철, 김바울 등이 출연, 오는 8월 15일까지 공연한다.

한편 솔라와 같은 역할을 맡아 열연 중인 옥주현은 최근 뮤지컬계를 발칵 뒤집은 인맥 캐스팅 논란, 갑질 논란 등이 터져 곤욕을 겪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