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살 연하랑 결혼했는데…. 8번 결혼하고 이혼한 배우의 최근 모습

33살 몽골인 여성과 결혼했던
배우 유퉁 건강 근황 알려와
딸 미미 한국행 결정 소식 전해

출처: 더팩트, MBN ‘특종세상’

출처: TV조선 ‘스타쇼 원더풀데이’

배우 유퉁8번 결혼 후 이혼했던 마지막 아내의 재혼과 출산 소식을 듣고 충격에 빠졌다.

지난 23일 방송되었던 MBN ‘특종세상’에서는 33세 연하인 몽골인 아내와 이혼 후 홀로 지내는 유퉁의 홀쭉해진 근황이 공개되어 화제를 모았다.

평소와 다른 모습에 유퉁은 “당뇨 투병만 30년 넘었다”며 “당뇨 합병증이 지금 막 나타나기 시작했다. 얼마 전에는 치과에 가서 이도 뺐다. 당뇨 합병증으로 다리도 자꾸 아프다”고 밝혔다.

출처: SBS ‘생방송 투데이’

신체적 고통을 호소하던 유퉁은 지난 2019년 8번째 이혼 후 전 재산을 투자해 막창 사업을 시작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폐업하게 되면서 빚을 떠안게 되었다고 전한 바 있다.

지인의 도움으로 경남 밀양의 한 한옥에서 지내던 유통은 작업실 한쪽에 자리 잡은 딸의 사진을 보며 “바람 같이 이사를 하더라도 꼭 먼저 1순위로 챙기는 게 미미 사진”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유퉁은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와 결혼해 슬하에 딸 미미를 두고 있었으나 이혼 후 아내는 딸을 데리고 몽골로 향했고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딸과 3년째 생이별 중이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샀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과거 배우 유퉁은 5명의 아내와 8번의 결혼과 이혼을 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던 인물이었다.

이러한 사실에 대해 유퉁은 “결혼 몇 번이 중요한 게 아니고, 첫 번째 부인과 결혼을 3번 해서 총 8번이라 그런다”라며 잦은 결혼에 대한 상황에 관해 설명했다.

이어 그는 “결혼도 내 탓이고, 이혼도 내 탓”이라며 “나와 살았던 내가 사랑했던 분들은 다들 예뻤고 다들 착했다. 내가 잘못해서 다 헤어졌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출처: MBN ‘특종세상’

특히 유퉁은 마지막으로 결혼했던 33세 연하 몽골인 아내를 가장 애틋하게 생각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사업에 실패한 후 고정 수입이 없던 유퉁은 현재 서양미술 전공을 살려 그림을 판매해 생활비에 보태고 있다.

또한 공연 시설도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식당에서 간이 공연을 선보여 수입을 얻으며 몽골에 있는 전 아내와 딸에게 돈을 부쳐왔다고 고백한 바 있다.

출처: MBN ‘특종세상’

그러나 유퉁은 최근 전 아내가 재혼해 8개월 전 아이까지 낳았다는 소식을 접해 충격에 빠졌다.

재혼 소식에 놀란 그는 사춘기인 딸이 상처받을까 걱정해 곧바로 몽골행을 감행했다.

몽골에 도착한 유퉁은 전 아내에게 딸 미미를 한국에 데려가 공부시키고 싶다고 의사를 표했고 딸 또한 혼자 지내는 아빠를 위해 한국행을 결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재결합 생각 있어 보였는데 씁쓸했겠네”, “딸 생각하는 마음이 큰게 느껴진다”, “앞으로는 행복한 생활 보내기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