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이 손 내밀자 이준석이 매몰차게 보인 행동, 이유 있었다

악수 요청한 손 뿌리친 이준석
민망한 모습 연출
이준석 vs 배현진 신경전 지속
혁신위·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등 충돌

출처 : 중앙일보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배현진 최고위원이 계속해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특히 23일 최고위원회에서 배 최고위원이 악수를 요청하자 이 대표가 뿌리쳤고, 이후 배 최고위원이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치는 모습이 연출되면서 그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23일 오전 9시경 이 대표는 최고위 회의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그러자 먼저 자리에 앉아있던 배 최고위원이 일어나 이 대표에게 다가가면서 악수를 청했다.

그러나 이 대표가 배 최고위원의 손을 밀어내고 뿌리치면서 민망한 모습이 연출됐다. 이때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손목까지 잡았지만, 이 대표는 배 최고위원의 손을 밀어냈다.

연합뉴스

배 최고위원이 다른 회의 참석자들과 인사를 한 뒤 자리로 돌아오며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쳤으나 이 대표는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이러한 장면은 국민의힘 공식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 등을 통해 그대로 생중계돼 논란이 일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준석이 삐친 것 같다”, “악수를 한 거야, 안 한 거야”, “또 들이받겠네”, “이준석이 저 정도까지 하는 건 인간 취급 안 한다는 거다”, “그러게 적당히 했어야지”, “최고위에서 저러는 거 처음 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연합뉴스

그렇다면 왜 이런 신경전이 시작된 것일까. 두 사람이 당 혁신위 운영 방향과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추천 문제 등으로 비공개회의에서 잇따라 충돌해왔기 때문이다.

지난 13일 비공개회의에서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가 띄운 당 혁신위에 관해 “자잘한 사조직으로 오해받을 수 있다”고 직격했다고. 이런 내용은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

또 지난 16일 비공개 최고위에서 안철수 의원이 추천한 최고위원 인선안에 대한 이 대표의 반대를 두고 배 최고위원은 “졸렬해 보인다”라고 했고, 이 대표는 “지도부 구성을 바꾸는 중요한 문제”라고 대립한 것도 보도됐다.

더팩트

두 사람의 신경전은 지난 20일 공개회의에서 비공개회의 내용 유출 책임을 놓고 공개적으로 목소리를 높이면서 고조됐다.

이때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 의장 직권으로 오늘부터 비공개회의에서 현안 논의는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비공개회의 내용 유출에 대한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셈이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현안 논의를 하지 않는 게 아니라 비공개회의를 철저히 단속해 당내에서 필요한 내부 얘기는 건강하게 이어가야 한다”고 반발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