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채무, 160억 빚에도 두리랜드 운영을 포기하지 않는 이유

임채무님이 놀이동산 운영을 시작한 계기는 단순하다고 합니다. 배우 시절 두리랜드 주변에서 드라마 촬영을 많이 했었다고 하네요. 당시에 계곡에서 가족들이 재미있게 노는 것을 지켜보곤 했었는데 계곡에서 맨발로 놀다가 발을 다치는 아이들이 정말 많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아 ‘ 아이들이 신나고 안전하게 놀 수 있는 놀이시설을 한번 만들어 보자’ 결심을 하게 되었고 그게 두리랜드의 시작이였다고 하죠

1988년부터 준비를 시작해서 1990년 5월에 두리랜드를 개장했다고 합니다. 당시에 형편이 어려운 집도 부담없이 놀이동산을 이용할 수 있도록 입장료는 무료로 하고 놀이기구 사용료만 받기시작했다고 합니다. 그러다 보니 매달 수천만원씩 적자를 보고 있었다고 합니다. 부족한 돈은 임채무님이 직접 배우 활동을 하면서 번 돈으로 적자를 메우며 운영해 오고 있다고 합니다.

임채무님은 두리랜드를 꾸준히 업그레이드 하고 있답니다. 2017년 10월에는 우리나라에 미세먼지 등의 환경 문제가 불거지면서 실외 활동이 뜸해질 무렵이였고 아이들이 좀 더 좋은 환경에서 놀이동산을 이용할 수 있도록 3년여기간 동안 내부 공사를 진행합니다. 이 공사를 통해서 두리랜드는 실내 복합 놀이 공간을 만들게 되었답니다.

‘두리랜드는 예전부터 적자였어요. 2017년 재개장을 위한 공사를 하면서 190억 정도가 들었다고 합니다. 은행 대출이 135억원 가지고 있던 집 두 채도 모두 팔고 제가 가진 걸 모두 썼어요. 살 곳이 없어서 1년 반 동안에 두리랜드 근처 원룸에서 살았어요 재개장 후에는 두리랜드 안에서 살고 있어요.’

두리랜드의 운영비와 이자가 수천만원에 이른다고 합니다. 여기에 직원 인건비, 전기료 등등 재개장 이후에는 더 많은 비용이 들어간다고 하네요. 그래도 임채무님이 대단한게 직원 월급은 한번도 안 준 적 없다고 하네요. 월급 준 돈 없다고 싶으면 전국을 돌면서 행사에 뛰어서 돈을 마련한다고 합니다. 그렇게 빚이 많은 상황인데도 희망을 가지고 포기하지 않았다고 하네요.

임채무님에게 두리랜드는 삶의 희망인 것 같습니다. 최근에는 경영난을 이기지 못하고 입장료를 받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입장료는 성인은 2만 원, 소인은 2만 5천 원이라고 하네요. 입장료 받는다고 고객분들이 심하게 항의도 하고 ‘그동안 무료로 운영하더니 왜 입장료를 받느냐’라는 식으로 불만을 표시했다고 하네요.


‘대출이 너무 많아서 이제는 입장료를 받지 않고는 버틸수가 없었습니다. 죄송한 마음입니다. 하루 종일 놀다 갈 수 있는 두리랜드 입장료를 2만원, 2만 5천 원 받는다는 게 그리 비싸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라고 속내를 이야기 했습니다. 솔직히 경영난이 계속될 때는 놀이동산 사업을 접을까 수십 번 고민했었다고 합니다. ‘돈 벌 생각이었다면 두리랜드는 시작도 하지 않았다’라도 속내를 밝혔습니다.

실제 임채무님의 두리랜드가 위치한 장흥의 땅 시세는 많이 올라 수백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합니다. 두리랜드가 위치한 땅을 팔면 160억 원 채무를 갚고도 남을 금액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수천만원의 운영비 솔직히 돈을 생각한다면 두리랜드 시작할수 없었던 사업인것 같습니다.

‘살아보니 돈이 많이 필요하지 않더라고요. 세상에서 제일 부자는 내가 가진것이 부족함이 없다고 느끼는 사람입니다. 저는 연예인 생활을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어차피 인생 빈손으로 왔다가 빈손으로 가는 것 아닙니까 제가 하고 싶은 일, 아이들을 위한 놀이 공간 두리랜드를 위해 일 평생을 보낼 겁니다.’

호프투가 추천하는 글

»임채무, 160억 빚에도 두리랜드 운영을 포기하지 않는 이유

»방문 1개 차이로 집값이 1억원 차이나는 곳이 있다고?

»15억 팔린 이 지역 아파트 …. 한달새 3억 올라

»30년된 낡은 아파트, 재건축되면 … 팔지 못한다고?

»‘와 이거 대박이네!’ 직장인도 할수 있는 고소득 부업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Leave a Comment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