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육비 안주는 전남편 때문에 딸 홀로 키우는 싱글맘 사연에 모두가 경악했다

고3 때 딸 낳고 이혼한 강예빈 씨
전남편 폭력성 드러나 이혼 결심
임대 아파트에서 아르바이트로 생계
전남편, 양육비 지원도 안 해 패널들 분노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21일 방영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에는 역대급 막장 전남편이 등장해 모든 패널이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고3에 딸 예솔이를 낳게 된 엄마 김예빈 씨가 혼자 등장해 남편이 없는 이유로 아이의 생후 100일 때 이혼을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고3 때 친구 남친의 친구로 전남편을 만나게 됐고 다정하던 전남편에게 끌렸던 예빈 씨였으나 점차 폭력적으로 변해가 3개월 만에 변심한 전남편을 보고 실망을 금치 못했다.

급기야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직후에는 “나보고 어쩌라고? 조심 좀 하지!”라는 폭언으로 예빈 씨를 충격에 빠트렸다.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아이를 낳기로 결심한 예빈 씨는 아빠 없이 키울 수 없다고 판단해 결혼했으며 남자친구의 입대 문제 때문에 혼인신고를 서두르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예빈 씨는 “아기를 낳고도 전남편이 여자들이랑 술 마시고 일 빼고 PC방을 가고 할아버지 돌아가셨다고 하고 일상이 거짓말이었다”라며 이혼한 이유를 밝혔다.

예빈 씨는 임대지만 보금자리를 마련해 3년째 아이를 등원시키고 착실하게 아르바이트로 돈을 모으고 있으며 월급이 아닌 일급으로 받는다고 전했다.

아르바이트 이후 은행에 들러 쓸 돈을 제외하고 꼬박꼬박 저축하면서 “(월급보다)매일 3~4배는 잘 모이는 것 같다”라면서 “월급으로 받으면 사고 싶은 게 더 늘어나는 거 같다. 그리고 일급을 받으면 돈을 받으니까 가고 싶어서 간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그러나 이런 예빈 씨에게 고민은 여전히 연락을 취하는 전남편 때문이었다.

전남편과 작년 4월까지 연락을 취했었다는 예빈 씨는 “저는 정말 싫다. 저는 아직도 걔랑 같이 살았을 때 썼던 섬유유연제 냄새도 싫다”라며 소름 끼쳐했다.

양육비에 관해서는 “이혼할 때 위자료 1천만 원과 예솔이 20살까지 스무 살까지 다달이 70만 원씩 달라고 판결이 났다. 그런데 안 주고 있다”라면서 전남편에 대한 신뢰가 없음을 말했다.

예빈 씨의 이혼 소송 판결문을 검토한 이인철 변호사는 “우리나라도 양육비 미지급 시 감치명령이 가능하고 양육비 채무자의 회사에 바로 청구도 가능하다. 매달 회사에서 받을 수 있다”며 다양한 제도와 조치가 강화된 법 지식을 알려줬다.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이에 제작진은 전남편과 통화를 시도해 양육비 문제에 관해 묻자 전남편은 “양육비 70만 원은 저에게 너무 큰 돈이었다. 70만 원을 집 도움도 없이 줄 수 없다. 한두 번 주고 안 줬을 거다. 저는 달에 30씩 어떻게든 주겠다고 했다”라면서 “30만 원 같은 경우는 용돈 받는 거에서 줄 수 있었다. 그런데 예솔이를 볼 수만 있다면”이라며 말문을 흐렸다.

이어 전남편은 “제가 입대해야 해서”라고 말하며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이자 예빈 씨는 “입대 문제는 저 임신 때부터 나온 문제다”라면서 “솔직히 말하면 매달 양육비를 줬다면 같이 다시 살 수 있을 거다”라며 가정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러면 몇 달 동안 양육비 주면 같이 살 건데?”라는 전남편의 말에 크게 실망한 예빈 씨는 “그래서 제가 마음을 싹 거뒀다”라고 말하며 완강한 태도를 취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