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C 국내 첫 차는 V8 6.2L 420마력 시에라 드발리

제너럴 모터스(이하 GM)가 22일,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GM 브랜드 데이’를 열고, 프리미엄 픽업ㆍSUV 브랜드 ‘GMC’의 국내 도입을 공식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첫 번째 출시 모델 시에라 드날리(Sierra Denali)를 공개했다.

GM 브랜드 데이는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개척하고 있는 GM이 산하의 글로벌 브랜드와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선보인다. GM은 이날 행사를 통해 그동안 국내 시장에서 입지를 다져온 쉐보레, 캐딜락 브랜드에 더해 GMC 브랜드의 시에라 드날리를 출시하며 한국 시장을 위한 멀티브랜드 전략을 소개했다.

이날 행사는 쉐보레 타호,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GMC 시에라 등 브랜드를 대표하는 15종의 차량들이 순차적으로 등장하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사장을 비롯해 브랜드를 대표하는 리더십들이 한국 시장을 위한 각각의 브랜드 전략을 밝혔다.

로베로토 렘펠(Roberto Rempel) 한국지엠 사장은 “오늘은 GM이 국내 고객들에게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 선택지를 제공하는 날”이라며 “GM은 지난 한세기 이상 전 세계 자동차 산업의 혁신을 주도해 왔으며, 현재 얼티엄과 얼티파이 플랫폼을 중심으로 플랫폼 혁신 기업으로의 산업 전환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오늘 행사는 GM이 실현해 나가고 있는 전-전동화 비전을 이끌고 있는 브랜드들과 국내 소비자들의 소통의 장”이라며 “GM은 트레일블레이저와 내년부터 국내 생산될 차세대 글로벌 신차 CUV로 연간 50만 대의 생산 규모를 달성하며, 수출 확대와 멀티브랜드 전략을 통해 경영정상화라는 2018년의 약속을 이행하고, GM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쉐보레 브랜드 런웨이 자리에 선 노정화 한국지엠 마케팅본부 상무는 “쉐보레는 최근 아웃도어 열풍에 따른 소비자 선호도에 맞춰 SUV와 픽업트럭 중심의 브랜드 포트폴리오를 전략화하고 있다”라며, “쉐보레는 GM의 검증된 글로벌 모델을 국내에 선보이고, 부평과 창원공장에서 생산되는 차량의 내수 판매를 통해 수익성을 높이는 투-트랙 전략을 바탕으로 다양한 가격과 목적에 맞는 전기차 포트폴리오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공식적으로 국내 출시를 선포한 GMC는 120년 이상의 유구한 헤리티지를 보유한 GM의 프리미엄 픽업ㆍSUV 전문 브랜드. 1902년 출범한 GMC는 뛰어난 내구성과 완성도 높은 기술력으로 다양한 상용차를 생산해 왔으며, 국내에서도 군용트럭으로 활용되며 한국과도 인연도 깊다. GM은 1996년 GMC 트럭 사업본부를 폰티악의 승용차 사업본부와 합병하면서 SUV 라인업을 강화했으며, 이후 GMC는 강력한 성능과 편의성, 전문성을 갖춘 프리미엄 픽업ㆍSUV 전문 브랜드로 진화해왔다.

카를로스 미네르트(Carlos Meinert) 한국지엠 영업·서비스·마케팅 부문 부사장은 “오늘 국내에 도입되는 GMC를 통해 국내 GM 산하 글로벌 브랜드와 제품 포트폴리오는 한층 확대될 것이며, 이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GMC 시에라 드날리는 거듭된 진화를 거쳐 완성된 북미에 출시된 5세대 최신 모델이며,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쉐보레 타호와 동일한 플랫폼을 공유한다. 해당 모델에는 북미 인증기준 V8 자연흡기 6.2L 420마력 가솔린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가 장착되며, 다양한 첨단 편의장비가 탑재될 예정이다.

한편, 시에라 드날리는 온라인 판매 방식으로 연내 고객 인도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가격, 제원 등 제품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향후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