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그럽다고 하겠지만…’ 술자리 사진 유출 논란 터졌던 여가수가 입 열었다

어반자카파 조현아 SNS 입장
조현아 팔에 대한 누리꾼 반응
조현아 과거 술자리 사진 유출 논란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 instagram@tenomahj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자신을 둘러싼 누리꾼들의 목소리에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18일 조현아는 본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글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조현아는 “제 팔에 있는 거 점이에요. 누군가는 징그럽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다 제 일부분이고 저는 제 모든 것을 사랑합니다. 흉보지 말아주세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조현아가 같은 날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할 당시 옷 밑으로 팔 한 부분에 테이핑이 되어있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에 나온 말로 보인다.

출처 : MBC ‘놀면 뭐하니’

조현아 팔 부분에 붙어있는 테이핑을 두고 누리꾼들은 다양한 추측을 쏟아냈고, 이에 조현아가 직접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조현아의 돌직구 해명에 누리꾼들은 “언니 응원해요”, “다음엔 테이핑 없이 나와주세요”, “가리지 않아도 좋을 것 같아요”, “테이핑 있길래 궁금했는데 글 올려주시니 감사해요”, “테이핑 없이도 예쁠 듯요” 등 응원의 댓글을 전했다.

누리꾼들의 반응이 기분 나쁠 법한 상황에서도 조현아는 솔직하고 화끈한 발언으로 팬들은 물론 누리꾼들의 궁금증을 해소함과 동시에 정확한 입장까지 밝혀 화제를 모았다.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이런 조현아도 논란에 대한 비난을 피해 가지 못한 바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조현아는 지난 2018년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장의 사진이 올라와 논란을 겪게 됐다.

당시 조현아가 KBS2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더유닛’에서 멘토와 출연자 사이로 만났던 마이네임 채진과 함께 바닥에 누워 엎치락뒤치락 실랑이를 벌이는 영상이 퍼졌다.

누리꾼들은 가정집으로 추정되는 사진 속 배경, 채진의 하의가 속옷처럼 보인다는 점, 테이블 위에 놓인 와인과 담배 등으로 미루어 두 사람의 관계를 의심했다.

출처 : instagram@tenomahj

이에 관계자는 “조현아와 채진이 함께 지인의 집에서 술을 마시던 상황이다. 여러 명이 술을 마셨는데 게임을 하는 장면이다. 두 사람이 교제하는 사이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해당 해명으로 인해 일각에서는 “문란한 왕 게임을 하고 있던 건 아니냐”라며 의혹을 던졌다.

술자리에서 이뤄지는 ‘왕 게임’은 왕이 된 사람이 다른 사람들에게 명령을 내리는 게임으로 주로 술자리에서 ‘러브샷’이나 스킨십 등 다소 민망한 벌칙이 오가는 경우가 잦다.

이에 대해 조현아는 한 방송에서 “술자리에서 찍은 사진을 어떤 분이 올리면서 오해받을 만한 텍스트를 썼다. 팬티를 입고 왕게임 같은 걸 했다고 썼더라. 문란한 게임을 하면서도 놀지 않았다”라고 직접 해명했다.

출처 : instagram@tenomahj

이어 “사진에서 팬티만 입었다고 했는데 집주인의 반바지였다. 왕게임이나 그런 게임들을 좋아하지 않아서 하지 않는다. 당시엔 무언가를 뺏고 있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조현아는 “저 때문에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사과드리고 싶었다. 같이 겪은 동생이 어리다 보니 상처를 많이 받았다”라며 “그때 사건을 기점으로 밖에 나가는 걸 꺼리게 됐다”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편 각종 논란에도 불구하고 타고난 노래 실력으로 꾸준한 음악 활동을 이어온 조현아는 최근 ‘놀면 뭐하니’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손예진’으로 참가해 WSG워너비 멤버로 최종 발탁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