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생 전문 여배우’ 역대급 범죄 영화 출연하고 이런 경험까지 했다

영화 ‘추격자’ 피해자 서영희
촬영 중 겪은 끔찍한 일 공개
고생 전문 여배우 타이틀

출처 : 영화 ‘추격자’
출처 : 영화 ‘추격자’

배우 서영희가 겪은 충격적인 일화가 눈길을 끌고 있다.

서영희는 지난 16일 방송된 MBC ‘심야괴담회’에 출연해 ‘고생 전문 여배우’다운 경험담을 밝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아냈다.

이날 “이런 이야기 정말 좋아한다”라며 기대감을 드러낸 서영희는 영화 ‘추격자’,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스승의 은혜’, ‘여곡성’ 등 스릴러, 공포 장르에 주로 출연해 완벽한 섭외라는 평을 받았다.

서영희는 “공포 영화를 촬영하면서 가장 무서웠던 기억이 있냐”라는 질문에 2008년 개봉해 관객들을 역대급 공포로 몰아넣었던 영화 ‘추격자’를 언급했다.

출처 : MBC ‘심야괴담회’

서영희는 당시 연쇄살인범에게 납치된 끝에 결국 살해당하는 마지막 피해자로 등장, 완벽한 피해자 연기로 관객들을 함께 공포에 떨게 했다.

서영희는 “손발이 묶인 장면이었다. 등 뒤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몰랐다. 해머 끌고 오는 소리가 너무 무서웠다. 언제 나를 칠지 모른다는 생각에 계속 몸서리를 쳤다”라며 연기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또한 서영희는 ‘추격자’ 촬영 당시 겪었던 귀신 목격담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서영희는 “양수리 춘사관 세트장이 귀신 나오기로 유명했다. 촬영 때문에 피를 칠한 상태여서 그대로 집에 갈 수 없어서 샤워하러 숙소에 들어갔다”라고 밝혔다.

출처 : 영화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이어 “샤워하고 있는데 갑자기 문이 열렸다 닫혔다. ‘옆방이겠지’ 하면서 씻고 있는데 양치 컵이 떨어져 구르는 소리가 났다. 얼른 씻고 양치 컵을 확인해보니 안 떨어지고 그대로 있더라”라고 전해 보는 이들을 소름 끼치게 했다.

또한 “매니저한테 ‘아까 혹시 들어왔어?’라고 물어봤더니 무슨 소리냐고 하더라. 그런데 그 똑같은 일이 매번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서영희의 이야기를 들은 또 다른 배우 이이경도 “춘사관이 심령 나오기로 유명하다. 하도 그런 일이 많아서 성경과 금강경이 항상 준비돼 있는 곳이다”라고 거들었다.

서영희는 “귀신을 보지는 못했지만 존재를 느꼈다”라며 남다른 면모를 드러냈다.

출처 : instagram@02leela

‘추격자’는 물론 주로 충격적인 스토리에서 피해자 역할을 도맡았던 서영희는 ‘극한 캐릭터 전문’, ‘고생 전문’ 배우라는 타이틀을 얻은 바 있다.

이에 대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부담감은 없다. 부담감이라면 오히려 관객이 볼 때 ‘서영희가 또 얼마나 끔찍하게 연기할까?’라는 기대가 있을 것 같은데 그런 기대감에 대한 부담감이 크다”라고 밝혔다.

서영희는 “사실 센 캐릭터에 대한 부담은 전혀 없다. 어떤 한 부분이라도 나의 장점을 살려주는 것이라 생각한다. 관객이 나를 떠올렸을 때 한 가지만 생각해도 성공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겸손함을 전하기도 했다.

출처 : 영화 ‘추격자’, ‘김복남 살인사건의 전말’

이어 “잘했기 때문에 관객에게 좋은 평을 얻는 것 같다. 또 내가 다른 캐릭터를 잘 해내면 그 부분에서 관객이 인정해줄 것이라는 믿음이 있다. 그래서 여러 장르를 왔다 갔다 하며 잘 하는 것 같다. ‘고생하는 배우’라는 타이틀이 아쉽지 않다. 그런 타이틀 하나 생기는 게 얼마나 행운인지 모른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영희는 지난 1998년 MBC 재연 프로그램으로 연기를 시작, 1999년 연극 ‘모스키토’로 정식 데뷔했다.

꾸준한 연기 활동에도 인지도가 그다지 높지 않았으나 ‘추격자’ 속 ‘미진’ 역할로 대중들에게 연기력을 인정 받아 완벽하게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