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에 용돈 1000만원 받았다”…의외의 금수저 여배우 ‘이사람’이었다

임요환 아내, 배우 김가연
“일주일 용돈으로 천만 원 받았다.”
김가연·임요환의 집안 및 수입

출처:한국경제, instagram@jessica_kimkayeon

instagram@jessica_kimkayeon

프로게이머 임요환의 아내로 유명한 배우 김가연이 지역 유지인 아버지를 둔 재력가 집안 출신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화제가 되고 있다.

김가연은 1972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51세이며, 그의 배우자인 임요환은 1980년생으로 43세이다. 두 사람은 2011년 결혼해서 현재까지 결혼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김가연은 1994년 미스 해태 선발대회에서 ‘선’으로 뽑히며 처음 데뷔했으며, 잘 알려지지 않은 사실이지만 같은 해에 MBC 공채 개그맨 시험에 합격하며 방송활동을 시작했다. 당시 김가연은 원래 배우를 꿈꾸고 있었지만, 공채 탤런트 시험에 탈락하여 일단 방송국에 들어간 뒤 이후 부서를 옮길 생각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무엇보다 김가연 하면 가장 유명한 것은 바로 프로게이머 임요환의 아내라는 사실인데, 김가연은 본래 1995년 한 차례 혼인한 바 있으나 3년간의 결혼생활을 마친 뒤 1998년 협의 이혼해서 전남편과 사이에 딸이 한 명 있는 싱글맘이었다. 김가연은 임요환과 결혼한 뒤 딸을 한 명 더 낳아 현재 두 딸을 두고 있다.

출처: tvN ‘현장토크쇼 TAXI’

한편 김가연은 2015년 무렵 온라인에서 ‘300억 재산설’, ‘광주 재벌설’ 등이 퍼져나오면서 그의 집안에 대한 사람들의 궁금증이 커져 나갔다.

김가연은 한 방송에서 이에 대해 직접 해명했는데, tvN ‘택시’에 출연했을 당시 MC가 “김가연 연관검색어에 300억이라는 게 있다. 재산 아니냐?”라고 질문하자 “전라도 광주에서 태어났는데 그냥 지역 유지 정도다”라며 “중고등학교 때 나도 궁금해서 아버지에게 ‘재산이 어떻게 되냐’라고 물어봤는데 아버지가 ‘나도 모르겠다. 자고 일어나면 이자가 달라지니 모르겠다’라고 답하셨다”라고 설명했다.

김가연은 이어 “아버지께서 건설업의 부흥기 시절에 사업을 하셨는데, 집에 집사나 정원사는 없지만, 학교를 데려다주는 기사님은 계셨다”라며 “90년대 초반 시트콤 ‘LA 아리랑’을 할 때 LA에 일주일간 다녀왔는데 당시 아버지가 용돈으로 1,000만 원을 주셨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출처: 중앙일보

이처럼 김가연은 재벌설에 대해 부인하기는 했지만, 지역에서 유명할 정도로 부유한 집안에서 자랐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간접적으로 인정했다.

하지만 그의 남편인 임요환 역시 프로게이머 시절 공개된 연봉이 2억 원에 달했으며, 여기에 각종 대회 상금과 광고료, 책 인세 등을 합치면 그에 못지않은 상당한 수입을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누리꾼들은 “김가연 집 그렇게 잘 사는 줄 몰랐다”, “누구 하나 아깝지 않고 둘 다 잘났구나”, “김가연 얼굴도 이쁘고 내조도 잘하고 집안도 넘사벽, 임요환은 좋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