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컵 갑질’로 구속영장 받았던 재벌3세의 근황에 누리꾼 제대로 화났다

‘땅콩 회항’부터 ‘물컵 갑질’까지 한진의 갑질
갑질 논란에도 고속 승진으로 사장된 조현민
재벌가 갑질, 범죄 끊이지 않아 사회적 문제

연합뉴스 / 일요신문

연합뉴스

재벌가에서 자녀의 고속 승진은 흔한 일이다. CEO스코어의 자료를 바탕으로 통계 낸 결과 대기업 일가의 3, 4세대가 기업에 입사해 임원이 되기까지 평균 4.4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들의 부모 세대인 2세대가 임원 승진까지 평균 5년 걸린 것에 비해 더 빨라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본인의 자녀에게 기업을 물려주는 것이 뭐가 문제겠냐만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모든 직책을 내려놓았던 이들 또한 몇 년 뒤 다시 경영 일선에 복귀한다는 점이 사회적 이슈이다.

뉴스1

그 대표적인 예로 2018년 4월 회의 도중 광고대행사 직원이 자신의 질문에 답변을 제대로 못 하자 소리를 지르며 폭언과 함께 유리컵을 던지는 이른바 ‘물컵 갑질’을 일으켜 구속영장까지 청구되며 사회적 물의를 빚었던 한진그룹의 조현민 전 전무도 초고속으로 경영에 복귀해 논란을 빚었다.

한진의 조양호 전 회장은 2014년 장녀 조현아의 ‘땅콩 회항’ 사건에 이어 차녀 조현민의 ‘물컵 갑질’까지 세상에 알려지며 그룹을 향한 비난이 이어지자 차녀인 조 전 전무와 칼호텔네트워크의 사장으로 복귀했던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한진그룹의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게 했습니다.

MBC

그러나 2022년 1월 한진그룹 총수 일가 3세인 조현민이 ㈜한진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는 소식이 알려져 충격을 안겼다.

갑질 논란으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던 조현민은 1년 만인 2019년 6월 한진칼 전무로 경영에 복귀한 것도 모자라 복귀 3년이 채 되지 않은 상황에서 사장의 자리에까지 올랐다.

기업 가치를 훼손하며, 수많은 피해자를 만들고,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킨 인물들이 자숙을 가장한 휴가를 초스피드로 경영에 복귀해 고속 승진하는 일이 반복되는 것에 대한 회의적인 시선이 계속된다.

이투데이

조현민 사장은 지난 7일 고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추모 사진전에서 이사회 합류에 관해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저는 아직 능력 검증이 안 됐다고 생각한다”라고 뜻을 밝혔다.

이어 조 사장은 “‘자격이 있는지’란 추측성 기사가 나오기보다 ‘왜 안 하지’란 반응이 나올 때 하려고 한다”라며 여유 있는 태도를 보였다.

이에 누리꾼은 “자격을 능력뿐 아니라 사회적 도의에 어긋나지 않는 인성이 뒷받침되는지도 함께 봐야 할 것”이라며 기업들이 선한 영향력을 끼치기를 바라고 있다.

KBS

재벌가에서 범죄에 연루되거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인물은 언론에 보도된 경우만 해도 20명에 다다랐다.

이들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매매하거나 횡령, 뇌물 등의 경제범죄를 일으키고, 직원에게 갑질을 행사했으며, 마약, 도박, 음주폭행 등 수많은 범죄를 저질렀다.

하지만 제대로 처벌받거나 그 이후로 자숙하며 살아가는 사람 없이 피해자를 돈으로 매수하고 당당히 많은 것들을 누리며 살아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