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4번째, 가수 인생 최악의 위기 맞았다는 유희열 “이정도라고?”

표절 인정한 유희열, 네 번째 의혹 터져
누리꾼 “성시경에게 준 노래, 일본 곡과 비슷해”
안테나 측 “입장 정리 중”이라며 침묵 일관

SBS ‘K팝스타’ /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뉴스1

작곡가 유희열의 표절 의혹이 새로운 노래와 유사점을 찾으며 계속해서 불거지고 있다.

최근 일본 영화 음악의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坂本龍一)를 표절한 것에 대해 발 빠른 사과로 기존 표절 시비와 다른 깔끔한 대처라며 극찬받았던 유희열이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유희열은 14일 소속사 ‘안테나’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희열의 생활음악’ 프로젝트의 두 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과 사카모토 류이치의 ‘아쿠아(Aqua)’가 유사하다는 제보를 검토해 곡의 메인 테마가 유사하다고 인정했다.

유희열은 사카모토 류이치에 대해 “긴 시간 가장 영향받고 존경하는 뮤지션”이라고 설명하며 “발표 당시 저의 순수 창작물로 생각했지만 두 곡의 유사성은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라고 표절을 인정하면서도 고의가 아님을 밝혔다.

youtube@가치

그러나 이후 같은 원작자인 사카모토의 곡 ‘1900’과 유희열의 ‘내가 켜지는 시간’이 유사하다는 누리꾼들의 제보가 빗발치며 단순 우연이라고 보기에 힘들다는 여론이 생기기 시작했다.

방송에서 반듯하고 따뜻한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큰 신뢰감을 줬던 유희열이였기에 대중들은 그의 표절을 쉽게 믿을 수 없었으나 2013년 MBC ‘무한도전’의 가요제에서 공개된 ‘Please Don’t Go My Girl (Feat. 김조한)’ 곡이 미국의 그룹 퍼블릭 어나운스먼트(public announcemen)의 ‘Body Bumpin’과 흡사하다는 것이 밝혀지며 여론이 움직였다.

당시 유희열은 방송에서 ‘Please Don’t Go My Girl’를 선보이며 이에 맞는 춤을 짜왔다고 유재석 앞에서 춤을 췄다.

그가 춘 춤은 정식으로 채택되지 않았으나 유희열이 춘 춤 역시 퍼블릭 어나운스먼트의 ‘Body Bumpin’의 안무와 똑같아 큰 실망감을 주며 비난받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19일 누리꾼이 추가로 찾아낸 표절 의혹 곡은 성시경이 2002년 발매한 ‘Happy Birthday to You’와 1998년 발매된 타마키 코지의 동명의 노래 ‘Happy Birthday to You’이다.

성시경의 곡 ‘Happy Birthday to You’는 유희열이 작사, 작곡, 편곡을 모두 맡았고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두 곡이 도입부와 후렴의 코드 전개가 일치하며 이후에는 표절을 의식한 듯 변칙 됐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20일 유희열 소속사 안테나 관계자는 “입장을 정리 중이다”라며 말을 아꼈다.

여기에 유튜버 ‘가치’는 유희열이 성시경에게 선물했던 다른 곡 ‘안녕 나의 사랑’ 역시 마키하라 노리유키의 ‘그린 데이즈’와 유사하다고 지적하면서도 코드 전개의 ‘유사성’ 외에 증거를 댈 수는 없다며 조심스러워했다.

잇단 표절 논란에 유희열에 대한 신뢰를 잃은 누리꾼들은 “비슷이 아니라 똑같아”, “이제 모든 곡이 의심스럽다”, “참 좋아했는데 배신감이 든다”, “표절 부정하고 싶었는데 이제 못하겠다” 등의 반응을 보인다.

youtube@연예뒤통령이진호

한편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표절 논란을 다른 관점에서 지켜보며 의문을 제시했다.

그는 “유희열의 사과문은 전문가들이 손댄 흔적이 보인다”라며 안테나가 카카오에서 170억 원을 투자 받는 자회사임을 강조하며 “대기업 사과문은 역시 다르다”고 전했다.

이어 “저작권에 대한 후속 조치에 대한 언급만 있을 뿐, 자신의 추후 거취에 대해서는 입을 굳게 닫았다”라고 꼬집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